‘부잣집 아들’ 이창엽, 홍수현에 돈봉투 집어던지며 격분한 사연은?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부잣집 아들' 예고화면

사진=MBC ‘부잣집 아들’ 예고화면

오늘(3일) 방송되는 MBC ‘부잣집 아들’(극본 김정수)에서는 이창엽이 홍수현에게 격분한다.

‘부잣집 아들’ 41회~44회 예고편에서 김경하(홍수현)를 향해 비난을 퍼붓는 최용(이창엽)의 모습이 공개됐다. 돈 봉투를 내던지며 격앙된 어조로 “사람 바닥 보이게 하지 마. 나, 성인군자 아니야”라고 화를 내 그가 이토록 분노한 이유에 이목이 집중된다.

앞서 용이 여동생 박서희(양혜지)는 오빠가 김경하를 좋아한 사실에 마음 다친 가족들을 보다 못해 경하를 찾아가 보상을 요구했다. 화가 난 경하는 돈 봉투로 대응했다. 최용이 이 같은 사실에 분노한 것인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이런 가운데 오늘(3일) 방송에서는 김경하가 박현빈(고윤)과 그의 애인의 다정한 모습을 목격, 그에 관한 새로운 사실을 접하게 될 예정이다. 현빈의 상황을 알고 감행한 결혼이지만 막상 눈으로 확인한 그녀가 과연 어떤 감정을 느낄게 될지 주목되는 상황.

뜨겁게 사랑했지만 돌이킬 수 없는 사이가 된 최용과 무늬만 부부인 결혼상대자 현빈의 사이에서 갈수록 공허함을 느끼는 김경하의 절절한 아픔이 시청자들의 깊은 공감을 끌어낼 전망이다.

‘부잣집 아들’은 오늘(3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