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법변호사’ 이준기, 앳된 얼굴의 고시생 시절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N '무법변호사'

사진=tvN ‘무법변호사’

tvN 드라마 ‘무법 변호사’에서 이준기의 ‘고시생’ 시절이 공개된다.

‘무법 변호사’에서 봉상필 변호사 역으로 열연 중인 이준기의 색다른 모습이 오늘(3일) 공개된다. 봉상필 변호사의 고시생 시절이 잠깐 등장해 시청자들에게  거리를 선사하는 것.

미리 공개된 사진 속 이준기는 트레이닝 복 차림으로 ‘형법총론’ 책을 팔에 낀 영락없는 고시생이다. 앳된 얼굴로 심각한 표정을 지었다가 밥 먹으러 가자는 외삼촌의 말에 신나게 따라나서는 모습이 귀여움과 웃음을 유발한다.

상필은 어린시절에 어머니의 죽음을 목격하고 가까스로 도망쳐 조폭 두목인 외삼촌 최대웅(안내상)의 보호 아래 성장했다. 변호사가 되기로 결심한 후 고시원에 들어가 공부하지만 마음처럼 쉽지 않아 지쳐있을 때 최대웅이 찾아와 친구처럼 부모님처럼 따뜻하게 격려해준다. 인권변호사였던 어머니의 삶과 최대웅의 든든한 보호에 오늘날 상필이 법을 아는 조폭이 아니라 주먹을 아는 변호사로 성장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최대웅은 상필을 볼 때마다 안쓰러워 그를 바른 길로 이끌어야한다는 사명감을 가진 인물이다. 상필 또한 가장 의지하는 사람이다. 어디서든 여유만만 하지만 외삼촌 앞에서는 해맑게 웃으며 여느 조카와 다름없는 상필의 모습도 ‘짠’하다. 오늘 방송에선 상필과 대웅의 끈끈함이 가슴 찡한 감동으로 펼쳐진다.

‘무법 변호사’는 매주 토·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