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홍혜걸♥여에스더 “갱년기로 인해 각방 생활 중” 깜짝 고백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TV조선 새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 홍혜걸·여에스더 부부가 5춘기(갱년기)를 맞은 요절복통 부부의 화끈한 반전 일상을 거침없이 폭로한다.

결혼 25년 차인 이들 부부는 오는 5일 처음 방송될 ‘아내의 맛’에서 아내의 갱년기로 냉전기를 보내고 있는 부부생활을 가감 없이 공개한다. 무엇보다 각종 의학 정보 프로그램이나 책을 통해 많은 의학 정보를 전달하고 있는 의사 셀럽 부부여서 주목 받고 있다.

최근 녹화에서 이들은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반전 가득한 부부의 일상을 고백해 촬영 현장을 압도했다. 특히5춘기(갱년기)가 찾아온 탓에 감정 기복이 있는 아내로 인해 각방살이를 하고 있다고 이들은 털어놨다. 이어 여에스더는 “호르몬 때문에 체온이 계속 바뀌는 탓에 불편해서 각방 생활을 시작했다”며 “특히 홍혜걸과 같은 공간에만 있어도 ‘화딱지’가 났다”고 돌직구를 날려 폭소를 자아냈다. 처음에는 더블베드로 떨어져 잤지만 그마저도 싫어져 각방 선언을 했다는 것. 특히 부부는 “기분이 좋아졌을 때만 합방을 한다”며 “최근 6개월 동안 합방을 한 적이 없다”고 전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보기와 달리 무뚝뚝하기 짝이 없는 남편 홍혜걸에 대한 여에스더의 폭로가 줄을 이었다. 25년의 결혼 생활 동안 여에스더가 홍혜걸에게 받은 선물이라고는 효도 신발과 살색 임부복 팬티, 편지가 전부라는 것. 여에스더는 “매년 생일을 함께 했는데 처음으로 떨어져있게 되자 남편이 깜짝 생일 선물로 준비한 게 7080스타일의 팬티였다”며 “충격을 받고 한참 동안 폭풍 잔소리를 쏟아 부었다”고 폭로했다.

의사 부부의 반전 모습도 털어놨다. 두 사람은 건강에 철두철미할 것 같은 의사부부지만 알고 보니 ‘요알못’인 탓에 편의점 도시락 마니아가 됐다는 것. 귀여운 허당 중년 부부의 모습을 담은 행주산성 먹방도 펼치는 등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솔직한 부부의 모습을 공개했다.

제작진은 “홍혜걸과 여에스더 부부는 갱년기로 위기를 맡은 중년부부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며 공감을 얻고, 이들만의 갱년기 극복 꿀팁까지 공개할 예정”이라며 “셀럽 부부 중 가장 긴 결혼 생활을 자랑하는 두 사람이 어떤 부부의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를 해달라”고 밝혔다.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은 오는 5일 오후 10시 첫 방송을 내보낸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