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잣집 아들’ 김지훈-김주현, 충격적인 재회 현장 포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부잣집 아들'/사진제공=이관희프로덕션, MBC

MBC ‘부잣집 아들’/사진제공=이관희프로덕션, MBC

MBC 드라마 ‘부잣집 아들'(극본 김정수, 제작 이관희프로덕션)의 김지훈과 김주현이 충격적인 재회를 예고했다.

오늘(3일) 방송되는 ‘부잣집 아들’에서는 이광재(김지훈)와 김영하(김주현)의 경악을 금치 못할 만남이 안방극장을 눈물로 적실 예정이다.

지난 40회에서 김영하(김주현)는 남동생 김명하(김민규)로부터 뜻밖의 소식을 접했다. 해외여행 중인 줄 알았던 이광재(김지훈)가 한국에서 힘들게 지내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것. 이런 가운데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한껏 끌어올릴 스틸이 공개, 어딘지 묘하게 달라진 이광재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게다가 그의 옆은 광재의 가짜 애인으로 활약했던 친구 소라(김소라)가 함께 하고 있어 더욱 호기심을 자극한다.

입을 막은 채 금방이라도 울 것 같은 김영하까지 과연 그녀가 낯선 여자와 함께 있는 이광재를 목격한 것인지 아니면 다른 것에 놀란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오늘(3일) 방송되는 ‘부잣집 아들’ 41회~44회에서는 색다른 아르바이트를 경험하게 될 이광재의 눈물겨운 홀로서기가 펼쳐진다. 생계 전선에 뛰어든 이광재에게 더욱 혹독하고 처절한 상황이 닥칠 예정이다.

‘부잣집 아들’은 오늘(3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