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뜻밖의 Q’ 데프콘X케이윌, 뜻밖의 하드캐리로 ‘꿀잼 선사’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뜻밖의 Q'

사진=MBC ‘뜻밖의 Q’

데프콘과 케이윌이 예능감을 활활 불태우며 이번 주 MBC ‘뜻밖의 Q’를 제대로 하드캐리했다.

지난 2일 방송된 ‘뜻밖의 Q’5회에서는 MC 이수근, 전현무와 은지원, 데프콘, 딘딘, 승관(세븐틴), 신동(슈퍼주니어), 케이윌, 청하, 유세윤까지 10명의 Q플레이어들이 일의 능률을 더욱 높이거나 즐겁게 하기 위해 부르는 노래, 노동요를 주제로 퀴즈대결을 펼쳤다.

무엇보다 데프콘과 케이윌의 활약이 빛났다. 데프콘은 PD와 친분으로 출연했다고 거침없이 밝히는가 하면 케이윌은 ‘뜻밖의 Q’를 한 번도 본 적이 없다고 당당하게 밝혀 Q플레이어들을 웃음 짓게 만들었다. 이내 두 사람은 누구보다 열정적으로 퀴즈에 참여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특히 데프콘은 ‘이모티콘 퀴즈’를 풀던 중 뱀과 동그라미를 이용해 ‘빅뱅-뱅뱅뱅’을 표현한 문제를 보고 “저거 문제 진짜 천재다”라며 시청자의 재치 넘치는 아이디어를 칭찬했다. 케이윌 또한 “이 프로 재미있는데?”라며 정답을 맞히기 위한 뜻밖의 승부욕을 내비쳐 웃음을 자아냈다.

그뿐만 아니라 데프콘과 케이윌은 앙증맞은 ‘Bo Peep Bo Peep’ 댄스부터 조용필, 김민종 모창까지 예능감을 아끼지 않고 분출해 시청자들을 포복절도하게 만들었다. 이 가운데 데프콘이 번뜩이는 센스로 문제를 맞히고 케이윌이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정답 곡을 부르는 등 뜻밖의 케미까지 뿜어내 시선을 강탈했다.

이들의 활약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칵스 메들리’에 도전한 케이윌은 명품 발라더답게 자신의 파트뿐만 아니라 다른 Q플레이어들의 파트를 파악하는 모습 ‘윌마에’에 등극하면서 마침내 성공의 주역으로 거듭났다. 이에 그는 “오랜만에 각본 없는 드라마~!”라며 도전 성공에 매우 만족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반면 데프콘은 자신의 파트가 랩인데도 불구하고 어려움을 호소했는데 이때 케이윌이 정확하게 코칭을 해줬다. 이에 데프콘은 “내가 발라더에게 랩을 배우네”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었다.

그런가 하면 신동, 딘딘, 청하의 뜻밖의 허당미도 재미를 더했다. 신동은 ‘이모티콘 퀴즈’에서 계속 헛다리를 짚고 ‘칵스 메들리’ 중 자신의 노래를 듣고도 알아채지 못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유발했다. 청하 또한 ‘이모티콘 퀴즈’를 어려워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알긴 아는데~”라며 끊임없이 귀여운 허세를 보여주며 열정적으로 참여해 Q플레이어들은 물론 시청자까지 웃음 짓게 만들었다.

그리고 딘딘은 일본 클럽에서 ‘빅뱅-뱅뱅뱅’이 나올 때 일본인들의 춤을 ‘미니멀 댄스로’ 재연해 폭소를 유발했다. 그는 ‘칵스 메들리’의 자기 파트의 가사부터 박자까지 다양한 실수를 연발하면서 대표 구멍에 등극해 웃음을 터뜨렸다.

마지막으로 뜻밖의 가수로 등장한 김원준과 옥상달빛, 그리고 ‘칵스 메들리’를 위해 등장한 밴드 칵스(THE KOXX)가 화룡점정을 찍었다. 먼저 옥상달빛은 ‘이모티콘 퀴즈’의 정답 곡 ‘수고했어 오늘도’를 위해 등장했고 특유의 감미로운 화음으로 노동에 지친 시청자의 마음을 보듬었다.

이어서 김원준이 ‘뚜아뚜지 퀴즈’의 정답 곡 ‘Show’를 부르며 깜짝 등장했다. 김원준은 단합대회를 방불케 하는 흥을 뿜으면서 보는 이들에게 활력을 선사했다. 또 칵스는 이번 주 주제에 맞춰 보기만 해도 파이팅 넘치는 파란색 응원복을 입고 등장, ‘뜻밖의 Q’ 일일 응원단으로 변신해 분위기를 띄웠다.

이처럼 Q플레이어들을 비롯한 전 출연진들은 각자의 위치에서 정신없는 한 주를 보낸 시청자들을 향한 위로와 응원을 건넸다. 시청자들은 이들의 활기찬 에너지에 힐링할 수 있었다며 열띤 호응을 보냈다.

‘뜻밖의 Q’는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25분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