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정준영, PD로 변신 “편집도 진행도 내 마음대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1박 2일'

사진=KBS2 ‘1박 2일’

정준영이 유일용 PD를 대신해 KBS2 ‘1박 2일’ PD로 변신하는 파격 도전에 나선다.

오늘(3일) 방송되는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는 ‘정준영 ‘1박 2일’ PD되기’ 첫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그런 가운데 정준영이 ‘1박 2일’ PD로 변신할 예정이라고 전해져 그가 어떤 프로젝트와 복불복으로 다섯 멤버들을 진두지휘할지 과연 또 어떤 반전이 숨겨있을지 궁금증을 높인다.

이 날 멤버들은 “셀럽처럼 입고 오세요”라는 제작진의 지령에 머리부터 발 끝까지 풀메이크업 세팅을 하고 왔고 좀처럼 볼 수 없는 서로의 비주얼에 다들 배꼽 잡으며 웃음을 참지 못했다.

하지만 멤버들을 가장 어리둥절하게 만든 것은 정준영의 빈 자리. 콜타임이 다 되도록 정준영이 나타나지 않자 멤버들은 의심의 촉을 바짝 세우며 수상한 냄새를 맡기 시작한 순간 정준영이 스태프 사이에서 위풍당당하게 모습을 드러내 모두의 시선을 단번에 집중시켰다.

특히 정준영이 멤버들 곁이 아닌 유일용 PD 자리에 앉는데 이어 평소 유일용 PD가 즐겨 입던 옷까지 갖춰 입고 나오자 멤버들의 궁금증은 최절정으로 치솟았다. 이와 함께 등장한 ‘오늘 하루 내가 조연출’ 유일용 PD가 정준영을 “오늘의 ‘1박 2일’ PD님이십니다”라고 소개하자마자 멤버들은 전혀 예상치 못한 날벼락 같은 상황에 두 눈을 반짝이며 상황 파악에 나섰다.

이에 정준영 PD는 “여러분의 모든 상상 이 다 있습니다~”라는 말로 여행의 시작을 알렸다. 형들을 향한 뜨거운 사랑(?)을 가득 담아 자신이 생각하는 각 멤버들의 단점을 완벽 보안하고 새 사람으로 만들어주겠다는 퍼펙트한 내용인 것.

멤버들은 정준영 PD의 프로젝트 소개가 끝나자 “준호 형 누렁니 뽑는 거야?”, “종민이는 번지점프 또 하겠네?”, “데프콘은 모태솔로 탈출?”이라며 걱정과 호기심을 폭발시켰다. 특히 정준영 PD는 막상 프로젝트가 시작되자 “모자이크 처리해주세요”, “모든 건 제 마음이죠~”라며 룰을 파괴하는 정 PD의 파격 등장을 예고하며 멤버들을 쥐락펴락했다고 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1박 2일’ 제작진은 “정준영의 ‘1박 2일’ PD 도전기는 제작진이 야심차게 준비한 특급 프로젝트”라며 “정준영이 직접 기획하는 등 이전에 볼 수 없던 아주 특별한 미션들로 구성됐다. 오랜 시간 준비한 만큼 시청자 여러분의 기대를 만족할만한 것들이 많으니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1박 2일’은 오늘(3일)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