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의 우정’ 배정남, ‘흥 폭발’ 붐·김희철·김호영에 ‘당황+난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1%의 우정'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1%의 우정’ 방송화면 캡처

“다른 세계 사람들과 같이 있는 기분이었습니다.”

모델 겸 배우 배정남이 2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1%의 우정’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가수 김희철, 방송인 붐, 뮤지컬 배우 김호영과 만났다. 배정남을 제외한 세 사람은 흥이 넘쳤다.

붐과 김희철, 김호영은 시종 노래를 부르며 남다른 끼를 발산했다. 특히 붐은 “영턱스클럽의 ‘정’을 들으면 배정남이 떠오른다”며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다. 김희철, 김호영 역시 춤까지 추며 호응했다.

배정남은 고개를 저으며 “물 한 잔만 마시겠다”며 난감해했다.

이후 인터뷰를 통해 그는 “한 사람만 만나도 힘들었을 텐데 세 사람을 같이 만나서 더 힘들었다. 다른 세계에 와 있는 것 같았다. 넋이 나갔다”고 털어놨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