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 김소연, 괴한 습격..송윤아 “죽으면 안 돼” 절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시크릿 마더'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시크릿 마더’ 방송화면 캡처

김소연이 괴한의 습격을 당했다. 2일 오후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시크릿 마더'(극본 황예진, 연출 박용순)에서다.

김은영(김소연)은 언니를 찾기 위해 필사적으로 김윤진(송윤아)을 만나려고 했다. 은영은 언니가 한재열(김태우)와 교제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알았다.

은영은 재열을 만나 “우리 언니 어디 있느냐”고 다그쳤다. 그는 “대체 우리 언니에게 무슨 짓을 한 것이냐”고 언성을 높였다. 재열은 싸늘한 표정을 일관한 채 “나도 찾고 싶었다”고 소리쳤다.

이후 은영은 윤진을 만나기 위해 호텔로 향했다. 언니와 재열이 찍은 사진을 보여주고 언니의 행방을 알기 위해서다.

하지만 은영은 윤진을 만나기 직전 정체 모를 괴한에게 습격을 당했다. 둔기로 머리를 맞아 호텔 수영장으로 떨어진 은영과 뒤늦게 도착해 남편의 사진과 쓰러진 은영을 확인한 윤진은 절규했다. 그는 “이렇게 죽으면 안 된다”고 소리쳤다.

괴한은 입고 있던 옷을 쓰레기통에 집어 넣으며 도망쳤고, 엇갈린 두 여자의 모습에서 한 회가 마무리됐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