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싶다’, 강릉 노파 살인사건의 진실 추적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SBS '그것이 알고 싶다'

사진제공=SBS ‘그것이 알고 싶다’

SBS 시사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가 13년 전 발생한 강릉 노파 살인사건의 진실을 파헤친다. 2일 오후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2005년 5월 강릉의 조용한 시골마을에서 장 할머니가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을 들췄다.

12년간 미제로 남아있던 이 사건은 지난해 범행 도구로 쓰였던 테이프 안쪽의 심지에서 발견된 쪽지문으로 용의자 정 씨를 검거하며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장기미제 사건을 해결했다는 기대감으로 세간의 이목이 쏠렸지만, 1심 재판 결과는 무죄였다. 어떠한 흔적도 남아있지 않던 사건 현장에서 발견된 유일한 증거, 테이프 지관에 찍힌 쪽지문 역시 1심에서 살인의 결정적 증거로 채택되지 않았다.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12년 만에 용의자로 검거된 정 씨는 범행을 부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수소문 끝에 정 씨를 만나 직접 이야기를 들었다. 정 씨는 “다른 용의자가 있을 것”이라며 제작진에게 묘한 말을 남겼다고 한다.

범인이 사건 현장에 흔적을 남기지 않은 탓에 수사는 더디게 진행됐고, 결국 13년간 미제 사건으로 잠들었다.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원점으로 돌아가 지금까지 나온 단서들을 통해 그날의 진실을 추적했다.

유일한 흔적이 발견된 테이프의 정보를 토대로 그 출처를 쫓았다. 제작진은 어째서 쪽지문 테이프가 범행 현장에 있었는지에 전문가와 더불어 살펴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