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이상우, 한지혜에 “꿈을 위해 떠나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상우가 2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극본 박필주, 연출 윤창범)에서 한지혜에게 “내가 없는 곳에서 험한 일 당하지 말고 이제 그만하라”고 설득했다.

정은태(이상우)는 채희경(김윤경)의 계략에 의해 박유하(한지혜)가 누명을 쓰게 됐다는 사실을 알았다. 은태는 연찬구(최정우)를 찾아가 언성을 높이며 분노했다.

이후 은태는 유하에게 “이제 그만하고 떠나라”고 조언했다. 하지만 유하는 “나 역시 법률 상담을 받으며 대응 방안을 준비 중”이라며 뜻을 굽히지 않았다.

은태는 “나는 이제 여기에 없다. 내가 없는 곳에서 그런 일 당하지 말고 그만하면 좋겠다”며 답답해 했다. 유하를 진심으로 걱정하는 은태의 모습은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했다.

이후 유하를 구한 건 이미연(장미희)이었다. 미연은 병원에서 유하가 모함을 당할 위기에 놓였다는 것을 알고 찬구에게 “유하는 내 둘째 딸이 될 것이다. 어쩌면 우리도 사돈 관계가 될 수도 있는데, 얼굴 붉히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경고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