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살래요’ 박세완 “사과받지 않겠다”…가슴 아픈 한마디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 방송화면 캡처

박세완이 고등학교 동창들을 만나 눈물을 흘렸다. 당시 뚱뚱했던 자신을 놀린 친구들의 사과를 받지 않겠다며 언성을 높였다. 2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극본 박필주, 연출 윤창범)에서다.

연다연(박세완)은 이날 확 달라진 자신을 보고 놀란 동창들을 만났다. “장난이었다”고 웃는 그들에게 “그게 어떻게 장난일 수 있느냐”며 과거 자신이 얼마나 상처를 받았는지 밝혔다.

그는 가벼운 말투와 표정으로 “사과하겠다”는 친구에게 “이제 와서 네 맘 편하자고 하는 사과받아줄 사람 없다”면서 “평생 ‘나쁜놈’으로 기억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흐르는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다연의 이 같은 모습을 박재형(여회현)이 목격했다. 그는 이후 다연의 험담을 하고 있는 남성에게 주먹을 날리며 분노했다. 재형 역시 다연이 고등학교 동창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가운데 향후 이들의 관계에 어떤 변화가 생길지 관심이 쏠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