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법변호사’, 이준기가 적폐를 대하는 두 가지 방법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tvN '무법변호사'

사진제공=tvN ‘무법변호사’

배우 이준기가 적폐를 대하는 두 가지 방법이 2일 오후 방송되는 tvN 주말드라마 ‘무법 변호사’에서 공개된다.

이준기는 ‘무법 변호사’에서 독특한 변호사 봉상필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법과 주먹으로 적폐에 정면 도전한다. 화려한 액션 연기로 매회 극에 긴장감을 높인다.

상필은 앞서 차문숙 판사(이혜영)와 안오주(최민수)에게 어머니의 죽음에 대한 원수를 갚겠다고 선전포고했다. 처음엔 상필을 우습게 봤지만 서서히 조여오는 상필의 포위망과 우형만을 변호하면서 무혐의로 이끄는 것을 보고 7인회의 검은 행보도 더욱 강해졌다.

안오주가 기성 시장으로 당선된 뒤 오주그룹을 어떻게 관리할지, 비리 냄새를 맡은 상필은 다른 사람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느꼈다. 곧바로 서울에 있는 천승범 검사(박호산)를 찾아가 자신이 수집한 모든 자료를 넘겨주며 먼저 손을 내밀었다.

풀려난 우형만의 불안한 행보에 촉을 세우고 있던 상필은 그가 위험에 처했다고 감지하자마자 바로 달려가 안오주의 수하들과 맞붙었다. 시장이되자마자 우형만을 납치해 진실을 덮으려는 안오주의 악랄함에 분노한 상필이 이 같은 어떻게 상황을 헤쳐나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