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 김민종·김보성, 20년 우정 금 가다?…몸싸움에 지민 눈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E채널 '정상회담'

사진제공=E채널 ‘정상회담’

배우 김민종, 김보성이 20년 우정 최대 위기를 맞는다. 2일 오후 방송되는 E채널 예능프로그램 ‘산으로 가능 예능-정상회담'(이하 ‘정상회담’)에서 공개된다. 김민종과 김보성의 몸싸움으로 막내 그룹 AOA 지민이 울음을 터뜨렸다고 한다.

이날 방송에서 ‘정상회담’ 멤버들은 지리산 등반을 앞두고 마지막 밤을 보낸다. 멤버들은 마지막이 될지도 모르는 등반에 앞서 각자 유서를 쓰기로 한다. 하지만 유서 작성에 이견을 보인 김민종과 김보성이 의견 충들을 빚는다.

김민종은 “유서 쓰고 싶으면 보성형 혼자 쓰면 되겠네”라고 하자, 김보성은 “말을 왜 그런 식으로 하냐”며 “내가 17대 1로 싸워서 이긴 사람인데”라고 일촉즉발 위기 상황을 연출한다.

이를 지켜보던 노홍철과 지민은 온몸으로 김보성을 말렸고, 급기야 제작진에게 촬영 중단을 요청한다. 그러나 이 모든 상황은 김민종과 김보성이 노홍철을 속이기 위해 준비한 몰래카메라이다. 이를 알리 없는 지민은 이 사실을 알지 못한 채 대성통곡했다고 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