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륨을 높여요’ 김예원, 마지막 생방송..애청자 위해 ‘밤편지’ 열창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예원이 KBS라디오 쿨FM ‘볼륨을 높여요’와 작별을 고하고 심야로 자리를 옮긴다.

김예원은 지난해 7월부터 ‘볼륨을 높여요’의 진행을 맡아 약 1년 동안 청취자들과 소통했다. 부드러운 목소리와 재치 있는 입담으로 인기를 얻었다. 오는 3일 방송을 끝으로 ‘볼륨을 높여요’와 이별하는 그는 지난달 31일 마지막 생방송을 했다.

이날 김예원은 청취자들에게 감사하는 마음을 담아 가수 아이유의 ‘밤편지’를 불렀다. 뮤지컬 작품을 통해서도 활약하는 팔방미인답게 출중한 가창력을 뽐냈다.

달콤한 목소리로 들려주는 ‘밤편지’는 사람들의 감성을 자극했고, 실시간 반응이 뜨거워 2절까지 열창했다. 청취자들도 그동안 함께 울고 웃었던 김예원을 위해 특별한 선물을 준비해 눈길을 끌었다.

팬들은 ‘볼륨을 높여요’ 이름으로 복지단체에 기부한 증서를 전달했고, 김예원은 고마움에 눈물을 흘렸다. 이들은 청각장애우가 소리를 되찾고 라디오도 들을 수 있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관련 단체에 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예원은 오는 4일부터 밤 12시 KBS 라디오 쿨FM ‘설레는 밤, 김예원입니다’를 맡는다. KBS 라디오 관계자는 “청취자들이 직접 ‘꽃디(꽂히는 목소리의 DJ)’라는 애칭을 붙여줄 정도로 매력적인 목소리를 가진 김예원을 새로운 심야 프로그램의 적임자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