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의 우정’ 홍석천·김희철, 사실과 거짓 오가는 大폭로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KBS2 '1%의 우정'

사진제공=KBS2 ‘1%의 우정’

KBS2 예능프로그램 ‘1%의 우정’에 출연한 방송인 홍석천과 가수 김희철의 아슬아슬한 폭로전이 펼쳐진다. 2일 오후 방송될 예정이다.

‘1%의 우정’은 서로 다른 두 사람이 우정을 만들어가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희철을 사이에 두고 배정남, 김호영이 첫 만남을 가진다. 두 사람이 새로운 우정을 쌓는다. 이들과 더불어 방송인 붐과 홍석천도 레스토랑 루프탑에 모였다고 한다.

홍석천은 김희철의 사생활을 폭로하기 시작해 눈길을 끌 예정이다. 김희철은 홍석천의 레스토랑에 사적으로 놀러 갈 정도로 두터운 친분을 유지하고 있는 사이다.

홍석천은 “김희철은 레스토랑에 올 때마다 여자가 바뀐다”고 밝혔으며 “만나는 여자들이 모두 글래머”라고 설명했다. 수위 높은 입담으로 김희철을 궁지에 몰아 그를 당황하게 만들었다고 한다. ‘1%의 우정’ 제작진은 “결국 김희철이 ‘나 결혼해야 할 나이다. 그만해’라며 사정해 주위를 웃게 했다”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