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이시언·기안84, 열정은 ‘얼간이’ 아닌 ‘우등생’..동시간대 시청률 1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의 배우 이시언, 만화가 기안84가 열정만큼은 얼간이가 아닌 우등생인 하루를 보여줬다. 이시언은 차기작을 위해 영어 공부를 시작했으며 기안84는 4년 동안 앓고 있는 공황장애와 불안장애를 극복하기 위해 병원을 찾고 운동을 하는 등 소소하지만 큰 도전을 해 시청자들의 응원을 받았다. 지난 1일 방송에서 공개됐다.

2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은 수도권 기준으로 1부 8.6%, 2부 10%를 기록했다. 동시간대 정상이다.

공황장애 상담 차 병원에 방문한 기안84의 모습이 공개됐다. 그는 의사와 상담을 하면서 자신의 증상을 털어놨다. 이어 성인 ADHD(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를 의심하며 여러 사람과 이야기할 때 집중을 하지 못함을 밝혔다. 스튜디오에서 그의 불편함을 느끼지 못했던 무지개회원들은 그의 상담 내용에 깜짝 놀랐는데, 기안84는 “내가 만나는 모든 사람 중 가장 편하다”고 말했다.

병원을 나선 기안84가 향한 곳은 올해 초 이사한 서울 집이 아닌 새 보금자리인 수원 집이었다. 그는 지인의 미술학원에서 숙식하며 그림을 그리기 위해 아예 집을 옮기기로 결심했고, 꿈 많던 20살에 자신이 살았던 집 바로 옆집을 구해 살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집으로 돌아온 기안84는 직접 요리도 해 먹고 먹은 뒤에는 설거지도 바로 하는가 하면 청소도 구석구석 하며 이전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줘 모두를 놀라게 했다.

기안84가 20대에 쓴 사회에 적응하기 위한 감성적인 글을 들은 무지개회원들은 기안84의 ‘다름’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시언은 기안84를 안타까워하며 자신만의 사고방식을 추천했고, 한혜진은 그런 기안84의 감수성이 있기에 만화가가 될 수 있었다며 틀린 것이 아닌 다른 각자의 삶을 존중했다.

이후 그가 향한 곳은 친구의 회사였다. 규칙적인 운동을 하라는 의사의 처방에 친구가 키우는 강아지들과 산책 겸 운동을 하려 했던 것이다. 처음 그는 강아지들의 속도에 맞춰 힘차게 달리기 시작했는데, 한참을 달리다 기운 넘치는 강아지들에 못 이겨 결국 오두막에서 쉬어갔다. 저녁이 되고 기안84는 18년지기 친구와 치킨을 먹으면서 하루를 마무리 했다.

이어 차기작을 위해 영어 공부를 시작한 이시언의 하루도 공개됐다. 그는 번역기를 이용해 숙제를 하면서 열정을 불태웠다. 하지만 이내 집중력이 흐트러져 낙서를 하고 로봇을 갖고 노는 등 보는 이들을 웃게 했다.

숙제를 마친 이시언이 간 곳은 영어학원이 아닌 주민센터였다. 그는 “주민센터가 나의 아카데미”라며 주민센터의 자치회관 프로그램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이후 100% 영어로 진행되는 수업에 당황했다.

이어 조별 토론에서 이시언은 왜 가명을 쓰냐는 질문에 “데뷔 감독 체인지 네임”이라며 교묘하게 한국어를 섞어가며 이야기를 하는가 하면, 잔치국수를 파티누들이라고 설명해 다른 학생들을 웃게 만들었다. 수업을 마친 그는 “배움은 곧 인생”이라며 자신이 느낀 것을 털어놨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