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정혜영 부부, 바자회 수익금 5600만원 전액 기부…어린이들 지속 후원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션·정혜영 부부/사진제공=컴패션 코리아

션·정혜영 부부/사진제공=컴패션 코리아

션·정혜영 부부가 바자회 수익금 5600만원을 기부하며 세계 각지 어린이들을 돕는 데 힘을 보탰다.

션과 정혜영은 지난 5월 31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애술린라운지에서 열린 바자회를 통해 모인 5600여만원 수익금 전액을 한국컴패션에 기부했다.

‘메이드 인 헤븐(Made In Heaven)’이라는 이름으로 열린 이번 바자회는 션과 정혜영이 100명의 어린이를 후원한 지 10년이 되는 해를 기념해 개최된 행사다.

바자회 수익금 전액은 가난한 환경에 놓인 전 세계 어린이 100명의 양육과 우간다컴패션 어린이들을 위한 다목적 강당 건축을 위해 사용된다.

이날 바자회에서는 션이 20년 동안 모아온 운동화 약 500켤레와 의류, 선글라스, 모자를 포함해 패션, 뷰티, 라이프스타일 관련 100여개 브랜드 제품이 판매돼 기부 수익에 보태졌다.

션은 바자회 방문객들에게 운동화를 골라주며 직접 판매에 나서기도 했다. 바자회 중간에는 히트곡 공연, 게임, 럭키드로우 등 다양한 이벤트도 펼쳤다.

정혜영은 2008년 필리핀컴패션 후원 어린이 클라리제를 만난 계기로 내 집 마련의 꿈을 뒤로하고 6명이었던 후원 어린이를 106명으로 늘렸다.

이후 션과 정혜영은 2011년 아이티컴패션 어린이 100명, 2015년 우간다컴패션 어린이 100명을 후원하기로 결정하고 현재까지 300명이 넘는 전 세계 어린이들을 지속적으로 후원하고 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