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량일기’, 동물권 단체에 뭇매 “동물이 돈벌이 수단인가”(전문)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tvN '식량일기 닭볶음탕 편' 공식포스터/사진제공=tvN

tvN ‘식량일기 닭볶음탕 편’ 공식포스터/사진제공=tvN

tvN 새 예능 ‘식량일기 닭볶음탕 편'(이하 ‘식량일기’)이 첫 방송부터 동물권 단체들에게 “동물을 돈벌이 수단 및 시청률 몰이로 이용한다”며 뭇매를 맞았다.

1일 케어, MOVE 등 동물권 단체 연합은 ‘식량일기’ 제작진의 기획 의도를 강력하게 비판하며 즉각 폐지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동물권 단체들은 음식이 어떤 과정을 통해 식탁에 오르는지 몸소 알아보기 위함이라는 취지조차 애초부터 실현 가능하지 않는 것이었다고 짚었다. 단체들은 “현재 닭들은 빡빡한 밀도로 사육되며 생후 한달 만에 도축된다”며 ‘식량일기’가 화면을 통해 보여주는 전원 속 닭 키우기는 판타지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것이 ‘초극강 리얼 라이프’라면 이는 동물운동가와 시청자에 대한 우롱”이라고 했다.

차별화를 위해 살아있는 동물을 오락거리로 이용하는 행태도 비윤리적이며 구태의연하다고 단체들은 주장했다. 이들은 “tvN은 유독 동물을 볼거리로 동원했다. ‘삼시세끼’에서도 강아지가 종영 후 방치돼 사회적 문제를 일으켰다”며 “살아있는 동물을 오락, 체험, 미디어에 동원하지 않는 것이 세계적 흐름이나 tvN이 상반기 시청률 부진을 타개하고자 ‘동물 마케팅’을 한 것은 후진적”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tvN 및 ‘식량일기’ 제작진이 공장식 축산을 은폐하고 왜곡하는 프로그램을 페기 혹은 전면 수정하기를 강조했다.

‘식량일기’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tvN에서 방송된다.

◆ 다음은 동물권 단체 연합의 공식입장 전문.

5월 30일(수), 단순 체험 프로그램과 ‘차별’화 한다는 tvN의 새로운 예능 ‘식량일기 닭볶음탕 편’(이하 ‘식량일기’)이 첫 방영되었다. 첫 회에서부터 닭볶음탕으로 변신하는 과정을 보여주기 위함이라는 부당한 이유로 출연자보다도 많은 수의 병아리가 태어났으며, 세 마리의 개는 농장의 장식품으로 소비되기 위해 동원되었다. 이에 본 동물권 단체들은 닭볶음탕의 ‘식재료’인 닭을 직접 키워 죽이고, 먹는다는 제작진의 기획 의도를 강력 비판하며, tvN에 ‘식량일기’의 즉각 폐지를 요구한다.

제작진은 ‘식량일기’ 프로그램의 취지를 우리가 먹는 음식이 어떤 노력과 과정으로 식탁에 오르는지 몸소 알아보기 위함이라 밝혔으나, 공장식 축산에서 길러지는 닭으로 만들어지는 닭볶음탕에 있어서 해당 취지는 결코 실현 가능하지 않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소비되는 닭은 환기시킬 창도 없는 닭장에서 빡빡한 밀도로 사육되며, 급속한 속도로 성장하게끔 개량되어 생후 한달 만에 도축되고 있다. 이토록 탄생부터 도살까지 이윤 극대화로 점철된 닭의 일생을 적나라하게 보여주지 않는다면, ‘식량일기’가 보여주는 닭 키우기의 수고로움은 전원 생활과 자급 자족을 내세운 판타지에 불과하다. 그럼에도 제작진이 ‘닭고기’의 진정한 생산 과정을 의도적으로 왜곡하고, “초극강 리얼 라이프”라는 거짓된 홍보를 일삼고 있는 것이라면, 이는 동물운동가와 시청자에 대한 우롱이다.

시작부터 닭을 지각력 있는 동물이 아닌 ‘식량’, ‘식재료’로 규정하는 ‘식량일기’ 는 편파적이다. 제작진은 처음부터 출연진에게 닭볶음탕을 시식하게 하고, 방송 내내 닭을 정을 주는 반려동물이 아닌 ‘식재료’로만 바라볼 것을 종용한다. 또한 제작진이 학자 간 토론까지 보여주며 연출하는 “직접 키운 닭을 먹을 수 있을까?”라는 고민은, 결국 닭은 어쩔 수 없는 ‘식재료’라는 일방적인 생각으로 마무리된다. 원 형태를 알 수 없는 추상적인 ‘살’, ‘고기’로 마주하는 동물이 ‘식재료’라는 일반 인식은 이미 종차별적인 사회에 만연하며, 방송 예능에서 살아있는 닭 여러 마리를 직접 동원해가며 밝혀낼 필요도 없는 것이다.

“기존의 단순한 체험 프로그램과는 다른” 차별적인 예능이 되기 위해 살아있는 동물을 오락거리로 이용하는 ‘식량일기’는 비윤리적이며 구태하다. tvN은 타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유독 살아있는 동물을 ‘감초’처럼 볼거리로 동원해왔으며, 이에 tvN이 이번 ‘식량일기’ 제작을 승인한 것은 상반기 시청률 부진을 타개하기 위해 그동안의 ‘동물 마케팅’을 극대화한 것이라 해석할 수 밖에 없다. 일례로 tvN의 인기 예능이었던 ‘삼시세끼’에서는 등장했던 강아지가 종영 후 방치되어 사회적 문제를 일으킨 바 있으며, 특정 품종의 생산을 부추기기도 하였다. 살아있는 동물을 오락과 체험, 미디어에 동원하지 않는 것이 세계적 흐름인데도, tvN이 지속적으로 동물을 시청률 몰이 및 돈벌이 수단으로 삼는 것은 후진적이다.

tvN 및 ‘식량일기’ 제작진은 지금 당장이라도, 살아있는 닭을 식재료 및 오락거리로 착취하며 공장식 축산 가리는 왜곡된 프로그램을 폐기 혹은 전면 수정하라. 또한 이번 기회로 tvN이 살아있는 동물을 동원한 방송 프로그램을 제작하지 않기로 선언하여, 한국 방송계의 동물권 인식 확립에 선도적인 역할을 하기를 기대한다.

2018. 06. 01.

동물권단체 동물해방물결 | 동물권단체 케어 | 동물권 운동 단체 MOVE | 비건 문화 대중화 프로젝트 팀 너티즈 | 비건 페미니스트 네트워크 | 고려대학교 채식주의자 페미니스트 네트워크 뿌리:침 | 서울대학교 비거니즘을 지향하는 모임 | 서울시립대학교 베지쑥쑥 |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