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녀석들’ 문세윤, 장작 패다 유리창 박살… “운수 좋은(?) 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맛있는 녀석들' 문세윤/사진제공=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 문세윤/사진제공=코미디TV

문세윤이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에서 불운의 아이콘으로 등극했다.

1일 방송되는 ‘맛있는 녀석들’은 자연인 특집으로 꾸며진다. 실제 숲에서 자연인으로 살고 있는 신대식과 개그맨 이승윤이 특별 게스트로 출연해 건강한 밥상을 선보인다.

문세윤은 식사 준비를 하는 신대식과 이승윤을 돕고자 유민상, 김준현, 김민경과 함께 장작 패기에 나섰다. ‘장작 머신’이라는 칭찬 속에 기운 넘치는 돌쇠(?)의 모습을 뽐냈다. 그러다 갑자기 장작 조각이 날아가 창문에 부딪혔고 유리가 산산조각 나는 참사가 벌어졌다.

순간 문세윤의 얼굴은 하얗게 질렸고 다른 멤버들도 말을 잇지 못했다. 이에 긴급 회의가 열렸고 멤버들은 인터넷 검색을 통해 유리창 수리 업체를 수소문했다. 다음날 15만원의 견적을 받아 유리문을 교체했다.

갑작스러운 비 소식으로 야외 저녁 식사가 취소됐다. 촬영장소를 옮겨 실내에 카메라 세팅을 하자 날씨가 다시 갰다. 담당PD는 지은 죄가(?) 있는 문세윤에게 촬영장소 변경 소식을 카메라팀에게 알려달라고 요청했고 문세윤은 임무 완수를 위해 발걸음을 옮겼다.

문세윤이 카메라 감독에게 어렵게 말을 꺼내려는 순간 이를 눈치 챈 촬영 스텝들의 구박이 쏟아졌다.

하는 일마다 되는 게 없었던 문세윤의 모습은 1일 오후 8시에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