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유재석, 상공 위 아찔한 비행기 체험 “난 가망 없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런닝맨' 유재석/사진제공=SBS

‘런닝맨’ 유재석/사진제공=SBS

SBS ‘런닝맨’에서 유재석, 지석진, 이광수, 전소민의 해외 벌칙 사전 준비 현장이 공개된다.

‘런닝맨’은 앞서 배우 이다희, 이상엽, 강한나, 가수 홍진영과 함께한 프로젝트 ‘패밀리 패키지’를 4주간 진행했다. 최종 결과 ‘몸서리 패키지’ 벌칙자로 유재석, 지석진, 이광수, 전소민, 이다희, 이상엽이 선정됐다. 이들은 ‘윙워킹’ 체험을 위해 영국으로 떠난다. ‘윙워킹’은 날고 있는 비행기의 날개 위에 맨몸으로 올라서는 아찔한 액티비티다.

3일 방송되는 ‘런닝맨’에서는 영국에 가기 전 다른 촬영을 위해 멤버들이 모였다. 이들은 ‘윙워킹’ 탑승 전 작성해야 하는 서약서를 보고 경악했다.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사실을 확인하며 두려움에 휩싸인 멤버들은 ‘80kg 이상은 탑승 불가’라는 말에 서로 살을 찌우겠다고 나섰다. 특히 유재석은 “현재 62kg로 짧은 시간 내에 20kg을 찌우는 건 무리다. 난 희망이 없다”고 절망했다.

한편 ‘럭셔리 패키지’에 당첨된 김종국, 하하, 송지효, 양세찬, 홍진영, 강한나는 알프스 산맥에서 여름 스키를 즐기기 위해 스위스로 떠날 예정이다.

아찔한 ‘패밀리 패키지’ D-DAY를 준비하는 멤버들의 모습은 3일 오후 4시 50분에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