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법변호사’ 이혜영·최민수, 검은 속내 ‘소름’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tvN ‘무법변호사’ 스틸/사진제공=tvN

tvN ‘무법변호사’ 스틸/사진제공=tvN

tvN ‘무법변호사'(극본 윤현호, 연출 김진민)에서 이혜영과 최민수의 역습이 시작된다.

‘무법변호사’ 제작진은 1일 차문숙(이혜영)과 안오주(최민수)의 기만적인 이중 행보가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6회에서는 차문숙과 안오주의 얽히고설킨 악의 관계가 드러나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과거 차문숙이 묻지마 살인을 저지르는 끔찍한 악행을 저지르는 데 이어 안오주가 그녀를 대신해 범죄 현장을 감쪽같이 처리한 것.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무법변호사’ 7회 예고편에서는 안오주가 7인회의 든든한 지원 아래 기성 시장으로 당선됐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이혜영과 최민수가 기성 시민들과 언론 앞에서 가식적인 웃음을 흘리고 있다. 이는 최민수가 기성 시장이 된 후 모습. 기성을 통째로 장악하겠다는 두 사람의 검은 속내를 숨기고 위선적으로 웃고 있어 시선이 쏠린다.

그런가 하면 이혜영과 최민수가 장학금 기부 팻말을 함께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벽에 걸린 ‘2018 차병호 재단 장학금 수여식’ 현수막을 통해 알 수 있듯 두 사람이 합심해 부패 기업가였던 최민수가 쓸어모은 검은 돈을 故 차병호 판사 재단에 빼돌리고 있는 모습이다. 기성 시민들을 위한 행보와 함께 선한 웃음 뒤에 가려진 이혜영과 최민수의 이중적인 태도가 예고됐다.

차문숙과 안오주는 봉상필(이준기), 하재이(서예지)에 의해 그들이 가해자로 내세운 우형만(이대연)의 무죄가 밝혀져 기성 시장 살인사건의 판이 뒤집혔다. 자신들의 목을 옥죄며 점점 복수 행보에 박차를 가하는 봉상필과 하재이의 반격에 맞서 이들 또한 역습을 본격화한다. 두 사람이 안오주의 기성 시장 당선을 발판 삼아 추악한 악행을 얼마나 밀어붙일지가 관전포인트다.

제작진은 “극 중 차문숙과 안오주가 겉과 속이 다른 이중 행보로 기성 장악 프로젝트에 발동을 건다”며 “차문숙이 안오주 기성 시장을 내세워 이들의 악이 극에 달할 예정이다. 예측불허의 다이내믹한 전개가 펼쳐질 것이니 방송을 통해 확인해달라”고 말했다.

‘무법변호사’는 법 대신 주먹을 쓰던 무법(無法) 변호사가 자신의 인생을 걸고 권력에 맞서 싸우며 진정한 무법(武法) 변호사로 성장해가는 내용을 담는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