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워너원 新유닛 탄생? ‘나야 나’ 2배속 댄스로 시선 집중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복면가왕' 출연한 워너원 황민현(위), 라이관린(아래)/사진제공=MBC

‘복면가왕’에 출연한 워너원 황민현(위), 라이관린(아래)/사진제공=MBC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 워너원 황민현, 라이관린이 복면 가수와 함께 3인조 ‘나야 나’ 무대를 펼친다.

오는 3일 방송되는 ‘복면가왕’에서는 복면 가수 4명이 가왕 ‘동방불패’에 맞선다. 이 가운데 워너원의 황민현, 라이관린이 개인기로 스튜디오에 활력을 더했다.

녹화 당시 한 복면 가수는 개인기로 워너원의 ‘나야 나’ 2배속 댄스를 선보였다. 그러자 황민현은 “2배속 댄스는 우리도 어려워하는데 대단하다”고 감탄하며 라이관린과 즉흥적으로 무대에 올랐다. 두 사람은 복면 가수와 더불어 ‘나야 나’ 2배속 댄스를 추며 이목을 끌었다. 마치 워너원 유닛처럼 세 사람은 자연스러운 호흡을 보여줬다고 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