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멋대로’ 이승철 “이효리 하면 제주도, 울릉도 하면 ‘쎄시봉’ 이장희”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MBN '폼나게 가자, 내멋대로'/사진제공= MBN

MBN ‘폼나게 가자, 내멋대로’/사진제공= MBN

‘쎄시봉’ 출신 가수 이장희가 MBN ‘폼나게 가자, 내멋대로’ 울릉도 편에 깜짝 출연한다.

1일 오후 방송되는 ‘폼나게 가자, 내멋대로(이하 내멋대로)’에서는 가수 이승철과 배우 류수영, 가수 앤디, 소통전문가 김창옥이 ‘2호 인생여행지’로 떠난다. 특히 1970년대 1세대 싱어송라이터인 이장희의 집에서 하룻밤 묶게된 네 남자의 모습도 공개된다.

이날 이장희와의 만남은 이승철이 “울릉도에 이장희 선생님이 계시는데…”라고 운을 떼며 성사됐다. 이장희는 ‘내멋대로’ 멤버들의 연락을 받고 흔쾌히 자신의 집으로 초대했다.

이승철은 “이효리하면 제주도가 떠오르고, 울릉도하면 이장희가 떠오른다”며 신비한 자연이 살아 숨 쉬는 울릉도에 터전을 마련한 대선배 이장희에게 존경심을 표했다.

류수영과 앤디, 김창옥 또한 “폼나게 내멋대로 살고 있는 진정한 롤모델을 만났다”며 떨림을 감추지 못했다.

그도 그럴 것이 가수 이장희는 2004년부터 울릉도에 정착해 자연 친화적인 삶을 살아왔다. 특히 ‘울릉 천국’이라는 문화센터를 건설해 음악의 보금자리가 될 수 있도록 꾸준히 공연도 이어왔다. 이번 방송에서는 멤버들의 모습과 함께 이장희의 인생 이야기와 여유로운 울릉도 살이가 공개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