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남정음’ 남궁민 “정음이 연기 보면 기분이 좋아진다”…’훈훈’ 촬영 현장 공개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SBS '훈남정음' 촬영 비하인드/사진제공=몽작소

SBS ‘훈남정음’ 촬영 비하인드/사진제공=몽작소

SBS 수목드라마 ‘훈남정음'(극본 이재윤, 연출 김유진)의 화기애애한 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출연진들의 끈끈한 호흡이 돋보였다.

‘훈남정음’은 사랑을 거부하는 비연애주의자 훈남(남궁민)과 사랑을 꿈꾸지만 팍팍한 현실에 연애포기자가 된 정음(황정음)이 연애불능 회원들의 솔로 탈출을 도와주다가 사랑에 빠져버리는 이야기다.

1일 공개된 촬영 현장 사진에서 남궁민과 황정음은 달달한 모습이다. 각각 훈남과 정음 역으로 드라마를 이끌어 가고 있는 두 사람. 극 중 반복되는 악연으로 앙숙에 가까웠지만 현실은 180도 달랐다. 7년 전 드라마 ‘내 마음이 들리니’에서 남매 역할로 호흡했던 만큼 카메라가 꺼지자 다정한 남매 면모를 보인 것.

황정음은 남궁민을 살뜰하게 챙겼다. 극 중 본격적인 인연을 알린 제주도 공항 촬영에서 그는 남궁민의 행커치프를 매만지며 옷차림을 세심하게 체크했다. 남궁민은 그런 황정음을 다정하게 바라보며 미소지었다.

두 사람의 악연이 두드러진 한강 입수 현장도 훈훈했다. 촬영이 끝난 뒤 함께 모니터를하는 과정에서 서로에게 몸을 밀착하고 웃음을 터트렸다.

황정음은 남궁민이 캐스팅 됐다는 것이 이번 작품을 선택하는데 큰 이유로 작용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남궁민은 “정음이 연기를 보고 있으면 너무 기분이 좋아진다. 연기를 너무 잘해줘서 재미있는 드라마가 나올 수 있었던 것 같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정음의 인생언니 양코치 역으로 등장하는 오윤아와 황정음의 실제 케미도 만만치 않았다. 얼굴을 보기만 해도 웃음을 터트리거나 다정하게 사진을 찍었다.

남궁민과 정문성(육룡)의 훈훈함도 빛났다. 드라마 ‘김과장’으로 함께했던 두 사람은 촬영 쉬는 시간에 장난을 쳤다. 남궁민과 조달환 또한 군대 회상 신에서 실제 군대 동기같은 호흡으로 열연했다. 최태준과 이문식도 다정한 모습으로 브로맨스를 기대케 했다.

‘훈남정음’ 제작진은 “배우들이 카메라 안에서나 밖에서나 최고의 호흡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이런 에너지가 서로 힘을 북돋으며 파이팅을 외치게 해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다. 배우들의 좋은 기운이 시청자들에게도 전달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