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생에 웬수들’ 최윤영 “배울 점 많았던 작품” 종영 소감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최윤영/사진제공=래몽래인

최윤영/사진제공=래몽래인

배우 최윤영이 MBC 일일드라마 ‘전생에 웬수들’ 종영을 앞두고 소감을 전했다.

‘전생에 웬수들’은 지난해 겨울부터 약 7개월간의 여정을 지나 123회로 1일 막을 내릴 예정이다. 최윤영은 극 중 최씨 집안 첫째 딸 최고야 역을 맡았다. 강한 생활력과 책임감으로 바람난 아버지를 대신해 가장이 돼 고군분투하는 인물을 표현했다.

최윤영은 마지막 촬영을 마치고 아쉬움에 현장에서 눈물을 펑펑 흘렸다. “감독님, 작가님, 좋은 선생님과 동료들을 만나 큰 행운이라고 생각한다. 헤어지는 게 아쉬워 눈물이 났다”고 전했다. 이어 “대본을 보는 내내 고야가 안타까웠고 그를 이해하려 노력했다. 고야가 힘든 삶을 살았지만 어딘가에서 행복하게 잘 살고 있길 바란다”며 캐릭터에 대한 애착을 드러냈다.

최윤영은 “모든 작품을 열심히 준비하지만 이번 드라마는 특히 배워야 할 것도 많고 체력 소모도 많아 마음에 많이 남는다. 스스로 더 성장할 수 있어 뿌듯하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