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 뜯어먹는 소리’ 포스터 공개, 시골로 간 정형돈… ’16세 농부’와 행복 찾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풀 뜯어먹는 소리' 공식포스터/사진제공=tvN

‘풀 뜯어먹는 소리’ 공식포스터/사진제공=tvN

tvN 새 예능프로그램 ‘풀 뜯어먹는 소리’의 공식포스터가 공개됐다.

‘풀 뜯어먹는 소리’는 정형돈, 김숙, 송하윤, 이진호가 도시에서 벗어나 16세 중학생 농부 한태웅과 생활하며 진정한 행복을 찾아가는 프로그램이다.

공개된 포스터에는 너른 논을 배경으로 모내기에 나선 한태웅과 정형돈, 김숙, 송하윤, 이진호의 모습이 담겼다. 밀짚모자를 맞춰 쓰고 농사꾼으로 변신한 출연자들은 푸른 모내기 판을 들고 함박웃음을 터뜨리고 있다. ‘행복하는겨~’라는 포스터 속 문구처럼 출연자들은 ‘인생 5회차’, ‘농사만렙’ 등의 별명을 갖고 있는 한태웅과 농사를 통해 행복의 가치를 짚어본다.

지난달 25일 첫 방송을 앞두고 연출을 맡은 엄진석 PD가 네 출연자들을 섭외한 이유를 밝혔다. “정형돈은 평소 바쁜 스케줄로 인해 휴식이 필요했다. 마음의 안정을 찾기 위해 시골살이를 해보고 싶다고 했지만 세상에서 벌레를 제일 싫어하고 냄새에 민감하다”고 밝혔다. 이어 “김숙은 다른 곳에서는 보여주지 않았던 의외의 매력을 발산할 계획”이라고 귀띔했다.

이진호에 대해서는 “실제로 농고 출신이다. 농사와 농촌 지식에 대한 자신감이 넘친다”고 설명했다. 이어 “송하윤은 흙 냄새를 좋아하는 ‘무공해 청정소녀’다. 때 묻지 않은 순수함으로 시골살이의 색다른 매력을 전해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