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성환, 영화 ‘두번 할까요?’ 합류…권상우와 ‘콤비’ 연기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배우 구성환/사진제공=다인엔터테인먼트

배우 구성환/사진제공=다인엔터테인먼트

배우 구성환이 영화 ‘두번 할까요?'(가제, 감독 박용집)에 출연하며 권상우와 연기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두번 할까요?’는 더 이상 함께할 수 없는 부부가 그들만의 행복을 찾으려 발버둥 치려다 벌어지는 이야기다. 지난달 21일 부부의 날을 맞아 5월의 신랑·신부로 변신한 주연 배우들의 특별한 고사 현장이 공개되며 화제를 모았다. ‘두번 할까요’가 결혼과 이혼에 대한 솔직하고 과감한 이야기를 담은 만큼 기존의 형식적인 고사가 아니라는 점에서 호응을 얻었다.

구성환은 극 중 속옷 회사 영업부 과장 조현우(권상우)의 회사 동료 ‘차 대리’ 역을 맡았다. 다양한 작품을 통해 다져온 특유의 맛깔나는 연기로 재미를 예고하고 있다.

구성환은 2004년 영화 ‘하류 인생’으로 스크린에 데뷔했다. 이어 영화 ‘바람의 파이터’ ‘무방비 도시’ ‘포화속으로’ 등에 출연하며 다양한 연기를 펼쳤다. 최근에는 MBN ‘연남동539’에 출연해 씬스틸러 활약했으며 웹드라마 ‘통 메모리즈’와 예능 ‘술로라이프’ 등에도 출연했다.

권상우, 이정현, 이종혁 주연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두번 할까요?’는 지난 10일 크랭크인 했다. 올 하반기 개봉을 목표로 촬영 중이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