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뜬다’ 아재 4인방, 게스트 설현 등장에 “우리가 보디가드 해야 해”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설현/사진=JTBC '뭉쳐야 뜬다'

설현/사진=JTBC ‘뭉쳐야 뜬다’

AOA 설현이 ‘뭉쳐야 뜬다’ 최초 여성 단독 게스트로 출격했다.

오는 3일 방송되는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 75회는 모든 여행자의 로망 ‘프랑스-스위스’ 2개국 패키지에 나선 김용만 외 3명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번 패키지에는 ‘CF퀸’ 설현이 프로그램 사상 첫 단독 여자 게스트로 출연한다.

‘여행 만렙’ 패키저인 김용만 외 3명은 이번 패키지를 앞두고 유독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함께 여행을 떠난 게스트 대부분이 또래 남자였던 만큼, 세대 차이가 나는 여성 게스트 한 명과 함께하는 것에 걱정이 됐기 때문. 특히 설현의 등장에 출국 전부터 공항에 몰려든 인파를 본 멤버들은 “우리가 설현의 보디가드가 돼줘야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아재 4인방’의 걱정과 달리 밝고 털털한 반전 성격을 소유한 설현은 첫 등장부터 여행 내내 멤버들 이상의 적응력을 보이며 활약했다. 설현은 액티비티 체험에도 거침없이 자원해 패키지 팀의 ‘젊은 피’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뭉쳐야 뜬다’는 오는 3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