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2’ 박정현-하림-헨리-수현, 포르투갈 라이브 바에서 즉석 공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JTBC '비긴어게인2'

사진=JTBC ‘비긴어게인2’

박정현, 하림, 헨리, 악동뮤지션 수현이 포르투갈 현지에 있는 라이브 바에서 즉석 공연을 펼쳤다.

1일 방송되는 JTBC ‘비긴어게인2’에서 산타카타리나 전망대에서 첫 버스킹을 성공적으로 마친 네 사람이 리스본 현지에 위치한 라이브 바를 방문했다. 멤버들은 버스커가 아닌 관객의 입장으로 노래를 따라 부르며 공연을 즐기기 시작했다.

이때 밴드 멤버 중 한 명이 헨리에게 즉석으로 잼 연주를 요청했다. 헨리는 잠시 당황했지만 바이올린을 들고 난생처음 들어보는 그들의 음악에 화음을 넣으며 잼 공연을 펼쳤다. 가게 안에 있는 관객뿐만 아니라, 가게 앞을 지나던 행인들도 발걸음을 멈추고 헨리의 연주를 감상했다.

이어 네 사람도 용기를 얻어 라이브 공연을 시작했다. 막내 수현의 노래로 시작된 공연은 점차 분위기가 고조됐다. 가게는 네 사람을 보기 위해 들어온 관객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특히 박정현의 노래가 시작되자 관객들 모두가 감미로운 목소리에 흠뻑 빠져들었다.

공연이 끝난 뒤, 한 관객이 “감사합니다”라며 한국어로 인사를 전하자 박정현은 “공연 분위기가 너무 맘에 들었다”라며 기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비긴어게인2’은 1일 오후 9시 2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