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박소현, “홍현희 여행설계, 만족스러우면 경비 쏜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KBS2 '배틀트립'/사진제공=KBS2

KBS2 ‘배틀트립’의 항저우 여행 모습./사진제공=KBS2

개그맨 박소현과 홍현희가 KBS2 ‘배틀트립’에서 중국 젊은이들의 꿈의 도시 항저우로 떠난다.

오는 2일 방송되는 여행 설계 예능 프로그램 ‘배틀트립’는 ‘별책부록 여행지의 역습’이라는 주제로 꾸며 박소현과 홍현희, 김신영과 오마이걸 미미가 출연한다.

특히 ‘배틀트립’ 역사상 TOP3 여행 설계자인 박소현의 두 번째 출연에 이목이 집중된다. 박소현은 첫 출연에서 김숙과 함께 전라도 전주여행을 설계해 방청객들의 열띤 지지를 받으며 ‘배틀트립’ 여행 설계 최고 득점 TOP3에 들었다.

이번 여행에서 박소현은 절친한 사이인 홍현희와 함께 중국 항저우로 ‘은두 투어’를 떠난다. ‘섹시한 두꺼비’라는 별명을 갖고 있는 홍현희가 이번 여행의 이름을 ‘은혜 갚는 두꺼비’의 축약어인 ‘은두투어’로 정한 것. 홍현희는 “박소현을 위해 완벽한 여행 설계로 은혜를 갚겠다”며 절박한 마음을 드러내 웃음을 안겼다.

특히 홍현희는 “내가 이렇게 공부했으면 서울대 갔다”고 말할 정도로 특별한 항저우 여행설계를 예고했다. 박소현은 “홍현희의 여행 설계가 만족스러우면 경비를 쏘겠다”고 통큰 제안도 했다.

항저우에서 두 사람은 눈을 번쩍 뜨이게 하는 대륙의 스케일에 감탄사를 연발했다. 호수를 무대로 펼쳐지는 ‘인상서호쇼’부터 도심이 하나의 거대한 스케치북이 되는 ‘조명쇼’까지 어디서도 본 적 없던 화려함과 압도적인 풍광에 두 사람은 “우와 이거 뭐야? 이거 제보해도 되겠다”며 놀라워했다.

‘배틀트립’ 제작진은 “항저우는 중국의 젊은 분들이 가장 살고 싶어하는 도시”라며 “이번 ‘배틀트립’을 통해 중국의 대표 도시 베이징, 상하이에 버금가는 항저우의 매력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또 “홍현희의 여행 설계가 만족스러우면 박소현이 경비를 책임지기로 했다. 과연 박소현의 지갑이 몇 번이나 열릴지 내일 방송에서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배틀트립’은 오는 2일 오후 9시 15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