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 마더’ 송윤아, 의문의 입시 보모 김소연 정체 확인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시크릿 마더'

사진=SBS ‘시크릿 마더’

SBS ‘시크릿 마더’의 송윤아가 의문의 입시 보모 김소연의 정체를 확인했다. 평화로웠던 두 여자의 관계가 예측할 수 없는 미궁 속에 빠진다.

오는 2일 방송될 ‘시크릿 마더’(극본 황예진, 연출 박용순· 이정흠) 13-16회에는 믿고 의지했던 입시 보모 리사 김(김소연)의 진짜 정체를 알고, 혼란에 휩싸이는 김윤진(송윤아)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지난주 방송 말미 윤진은 1년 전 사건의 제보자를 다시 만나 사고 현장에 떨어져있던 구두를 전달받았고, 그로 인해 그날 사라진 환자 김은영과 딸 민지의 죽음이 관련되어있음을 확신하는 모습으로 엔딩을 장식했다.

이어 방송될 13-16회에서 윤진은 억지로라도 지워버리려 했던 그날의 기억을 되짚어가고, 하정완(송재림) 형사의 도움을 받아 사건이 남긴 흔적을 쫓기 시작한다. 그런데 그 과정에서 윤진은 리사 김이 신분을 위장한 채 의도적으로 자신의 가족에게 접근했다는 것을 알게 되고, 설상가상 그녀의 이름이 1년 전 사고와 함께 자취를 감춘 김은영과 동일하다는 사실에 충격에 빠진다. 이에 윤진은 김은영을 향한 의심의 씨앗을 싹 틔우며 1년 전 그날의 진실을 향해 한 걸음씩 나아가게 된다.

정체가 탄로 날 위기에 처했음을 모른 채 애타게 찾고 있는 현주 언니의 행방을 쫓던 은영(리사 김)은 우연한 계기로 그녀가 남몰래 품고 있던 비밀을 마주하게 된다. 이로 인해 은영은 언니를 되찾을 길은 윤진에게 모두 털어놓는 것뿐이라는 결론에 달하지만, 이미 들켜버린 거짓말로 윤진과의 갈등의 골은 점점 깊어만 갈 전망이다.

‘시크릿 마더’ 13-16회는 오는 2일 오후 8시 55분에 4회가 연속해서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