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치맨’ 김준면, 하연수에 돌직구 고백…”흐릿하던 세상 속 너만 선명해”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드라맥스, MBN '리치맨' 방송 캡처

사진=드라맥스, MBN ‘리치맨’ 방송 캡처

드라맥스·MBN에서 동시 방영중인 ‘리치맨'(극본 황조윤·박정예, 연출 민두식)에서 김준면이 하연수에게 솔직한 마음을 전하며 본격적인 로맨스 기류를 형성했다.

극 중 이유찬(김준면)은 안면인식장애로 오랫동안 함께했던 민태주(오창석)는 물론 넥스트인 직원들까지도 얼굴을 전혀 구분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 이전부터 찾아 헤매던 김분홍(김민지)의 얼굴만을 기억하며 여전히 그를 그리워했다.

하지만 지난 7, 8회 방송에서 이유찬은 넥스트인 파티에서 김보라의 얼굴을 알아보기 시작했다. 파티에 참석했던 직원들이나 민태주를 의아하게 한 건 물론 이유찬 자신도 놀랐다.

결국 이유찬은 확연히 알아보게 된 김보라의 얼굴과 그에 대한 묘한 감정으로 혼란스러움에 빠졌다. 알 듯 말 듯한 애정 전선으로 시청자들의 애간장을 태웠다.

특히 그는 김분홍과 김보라의 숨겨졌던 비밀을 알게 됐다. 김보라에 대한 배신감과 그럼에도 떨쳐지지 않는 감정 때문에 고뇌했다. 갑자기 들이닥친 진실을 회피하기 위해 일에 미친 듯이 몰두하는 김준면의 눈빛은 이유찬의 성격을 고스란히 보여주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그러나 그는 결국 김보라를 찾아가 “아무리 떨쳐내려고 해도 네 얼굴만 기억이 나”라며 돌직구 고백(?)을 던져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회를 거듭할수록 츤데레 매력부터 특유의 당찬 화법까지 시청자들을 들었다 놨다하는 김준면의 다채로운 매력이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리치맨’은 매주 수·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