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록키호러쇼’, 화려한 출연자 공개..기대할 수밖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록키호러쇼' 캐릭터 포스. / 사진제공=알앤디웍스

뮤지컬 ‘록키호러쇼’ 캐릭터 포스. / 사진제공=알앤디웍스

오는 8월 3일 개막하는 뮤지컬 ‘록키호러쇼’가 출연자들을 공개했다.

극중 트렌스섹슈얼 행성에서 온 외계인이자 양성 과학자인 프랑큰 퍼터 역은 지난해에 이어 마이클리·송용진·조형균이 맡는다. 지난 시즌 공연에서 각기 다른 매력으로 호응을 얻은 만큼 이번에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약혼자와 함께 우연히 방문하게 된 프랑큰 퍼터의 성에서 숨겨진 욕망에 눈 뜨는 여인 자넷 와이즈 역에는 간미연·최수진·이지수가 캐스팅됐다. 자넷의 약혼자이자 소심한 청년 브래드 메이저스는 백형훈과 진태화·임준혁이 이름을 올렸다.

프랑큰 퍼터 성의 하녀와 집사를 맡고 있는 마젠타와 리프라프 역에는 각각 리사·최현선·이하나와 김찬호·고훈정·하경이 번갈아 무대에 오른다. 이외에도 송유택·전예지·이혜근·조남희·김은수·이승헌 등이 출연한다.

22명에 달하는 캐스팅 라인업을 발표하며 기대를 높인 ‘록키호러쇼’는 한층 강력해진 매력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밝혔다. 6월 중순께 첫 번째 티켓 예매를 시작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