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대작 ‘사자’ 김창완 스틸컷 첫 공개…미스터리한 의사 변신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자'의 김창완/사진제공=마운틴무브먼트스토리

‘사자’의 김창완/사진제공=마운틴무브먼트스토리

사전제작 드라마 ‘사자(四子:창세기, 연출 장태유)’에서 베테랑 배우 김창완이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사자’ 제작사는 1일 “김창완이 독특한 연기 변신에 나선다”며 촬영 스틸컷을 공개했다.

‘사자’는 어머니의 의문사를 파헤치던 한 남자가 자신과 똑같은 얼굴의 인간을 하나 둘 만나면서 더 큰 음모에 휘말리는 판타지 추리 드라마다. 박해진과 나나, 곽시양, 이기우, 김창완, 박근형 등이 출연을 확정해 현재 촬영 중이다.

김창완은 극 중 천재 의사이자 과학자인 우기훈 박사를 연기한다. 그는 세계 재벌 순위 10위권인 문명그룹의 의료재단 이사장이자 강회장(박근형)의 전담 주치의다.

많은 인재들을 길러냈고 전 세계 바이오 사업의 핵심 기술 선두주자로 논문을 통해 많은 상을 휩쓴 존경받는 박사이기도 하다. 특히 밖에서 데리고 들어온 강회장의 서자 강일훈(박해진)을 친아들처럼 아끼고 극진히 돌본다. 그러나 강일훈과 같은 얼굴의 동진이 나타나며 우박사의 모든 것이 뒤바뀔 예정.

사진 속 비밀을 감추고 있는 듯한 우박사의 표정이 궁금증을 자아낸다. 겉보기에는 존경받는 의사지만 뒤에는 무엇이 감춰져 있을지 왠지 모를 의구심을 갖게 만든다.

제작진은 “그동안 다양한 작품에서 섬세하고 우아한 연기를 펼쳐온 김창완이 ‘사자’에서 큰 변신을 한다. 시청자들에게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산울림으로 데뷔한 김창완은 수많은 명곡을 남긴 뮤지션인 동시에 배우로도 인상적인 활약을 보여주고 있다. MBC ‘하얀거탑’ ‘커피프린스 1호점’ SBS ‘별에서 온 그대’ ‘비밀의 문’ 등에 출연했다. 배우 박해진과 장태유 감독과는 ‘별에서 온 그대’ 이후 다시 한 번 호흡을 맞춘다.

‘사자’는 명품 배우 군단에 이어 장태유 감독의 복귀작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월 촬영을 시작한 가운데 100% 사전제작돼 올 하반기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