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M, 중국 3개 도시 잇는 대규모 투어 오디션 개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카카오M

사진제공=카카오M

‘로엔 프렌즈 오디션’이 이번에는 중국으로 뻗어간다.

주최사인 카카오 M(구 로엔엔터테인먼트)은 1일 “오는 7월 중국 대도시인 베이징, 상하이, 충칭 등 3개 지역에서 각각 이틀씩 6일간 글로벌 K팝 아티스트를 발굴하기 위한 ‘2018 로엔 프렌즈 글로벌 오디션 인 차이나(2018 LOEN FRIENDS GLOBAL AUDITION in CHINA)’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오디션은 7월 14일과 15일 충칭 더 웨스틴 충칭 리버레이션 스퀘어 호텔에서 막을 올린다. 이어 17일과 18일에는 상하이 주상하이한국문화원으로 행선지를 옮기고, 다시 21일과 22일 베이징 더 웨스틴 베이징 차오양 호텔에서 이어간다.

중국 대도시에서 열리는 이번 오디션의 지원 분야는 노래와 랩, 댄스, 연기, 모델 등 다양하다. 국적, 성별, 연령 등 자격 제한이 없는 만큼 각 분야에서 우수한 역량을 갖춘 예비 글로벌 스타 지망생들이라면 손쉽게 도전장을 낼 수 있다.

카카오 M의 통합 오디션 브랜드인 ‘로엔 프렌즈 오디션’은 국내 음원사이트 멜론을 보유한 카카오 M이 주관한다. 아울러 국내 7개 유력 기획사인 페이브, 크래커, 스타쉽, 킹콩, 플랜에이 엔터테인먼트, E&T 스토리, 인디 전문 레이블 문화인 등이 참여하는 통합 오디션이다.

한 번의 응모만으로 아이돌, 싱어송라이터, 연기, 모델 등으로의 성장 및 발탁 가능성을 동시에 점쳐볼 수 있는 점이 특히 장점이라고 한다. 오디션에는 각기획사에서 캐스팅을 담당하고 있는 전문가 및 책 임자들이 직접 나와 열띤 심사와 캐스팅을 한다.

한국에서만 매달 1000여 명의 스타 지망생들이 문을 두드리는 ‘로엔 프렌즈 오디션’에는 아시아 각 국가뿐 아니라 유럽 북미 남미 등 다양한 지역의 해외 도전자들이 직접 한국을 찾아 도전하는 오디션으로도 알려져 있다. 호응에 힘입어 행사는 지난해부터 해외에서 직접 개최하는 ‘글로벌 오디션’으로도 확장했다.

지난해 타이페이에서 열린 글로벌 오디션은 현지 10~20대들의 뜨거운 관심을 바탕으로 지원자가 2500여 명을 넘어섰다. 최근 일본 도쿄에서는 1500여 명이 지원했고 댄스 아카데미 등에서 단체 접수도 줄을 이었다고 한다.

카카오 M 관계자는 “올해 한국과 해외에서 열린 ‘로엔 프렌즈 오디션’에서 발탁돼 로엔 산하 레이블과 직접 계약을 체결하고 연습생으로 전환된 우수한 인재들이 많다”며 “이번에 중국에서 오디션을 처음 개최할 수 있게 돼 더욱 설렌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