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VT클럽’ 세븐틴, 힐링+웃음…아쉬운 작별 인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SVT클럽' 세븐틴/사진제공=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SVT클럽’ 세븐틴/사진제공=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그룹 세븐틴의 리얼리티 ‘SVT클럽’이 ‘케렌시아’ 회담으로 마지막 화를 장식했다.

지난 31일 Mnet과 M2, 일본의 AbemaTV, 네이버 V live 동시 생중계를 통해 방영된 ‘SVT클럽’ 8화에서 세븐틴은 안식처에 대해 이야기하고 힐링을 즐기는 시간을 가졌다.

어느새 마지막 방송을 앞둔 세븐틴은 익숙한 회담 장소에서 아쉬움을 표하며 마지막 키워드인 ‘케렌시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케렌시아’는 투우장의 소가 마지막 일전을 앞두고 숨을 고르는 자기만의 공간을 뜻한다. 최근에는 일상에 지친 현대인들의 휴식 장소나 휴식거리, 혹은 그것을 찾는 현상을 말한다.

멤버들은 각자의 ‘케렌시아’로 숙소, 새벽 연습실, 본가, 친구 등을 언급했다. 전원생활을 꿈꿔온 호시는 본가에 내려가 모종 구매부터 심기까지 고단하지만 즐거운 농사 체험을 했다. 승관은 고향인 제주도에서 버논과 함께 로드트립, 먹방을 즐기며 편안한 시간을 만끽했다.

에스쿱스는 소속사 임원진 방을 ‘케렌시아’로 꼽았다. 정한은 도겸과 함께 친한 친구의 일터로 찾아가 축사의 일을 도왔고 다양한 상황극을 펼쳐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세븐틴은 프로그램을 마치며 “정말 리얼이라서 너무 좋았다. ‘SVT클럽’이 ‘케렌시아’였다. 우리 모습을 많이 보여줬다”며 아쉬운 인사를 건넸다.

세븐틴은 일본 데뷔 앨범 ‘WE MAKE YOU(위 메이크 유)’ 발매 후 다양한 프로모션을 통해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