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고지용 아들 승재, ‘꽃 세자’ 변신…”나에게 초콜릿을 바쳐라”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사진제공=KBS2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사진제공=KBS2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에서 고지용의 아들 승재가 한복 체험에 나선다.

오는 3일 오후 방송되는 ‘슈돌’에서는 승재가 아빠와 함께 광화문에서 세종대왕 동상을 보고 ‘왕처럼 한복 입기’에 도전한다.

최근 녹화에서 승재는 아동용 한복을 입고 늠름한 ‘꽃 세자’로 변신해 준비된 모자까지 착용했다. 이어 “나, 부자다. 부자만 이런 모자를 쓴다”는 엉뚱한 말로 고지용을 웃음 짓게 했다.

이어 승재는 광화문광장 역사문화해설 체험 장소에 들러 귀여운 콩트를 펼쳤다. 왕의 흉내를 내며 “내가 왕이다. 초콜릿을 내게 바쳐라. 공룡을 바쳐라”라고 장난을 치자 고지용은 “이렇게 하면 승재가 폭군이 된다. 멋있는 왕이 되어야 한다”고 가르쳤다. 그러자 승재는 “멋있는 왕이 뭔데요”라고 되물어 웃음을 안겼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