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세븐 진영, “한강의 ‘소년이 온다’…내 인생의 책” (화보)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릿터' '읽는 당신' 진영 화보/사진제공=민음사

‘릿터’ ‘읽는 당신’ 진영 화보/사진제공=민음사

그룹 GOT7의 멤버 진영이 문학잡지 ‘Littor(릿터)’의 인터뷰에 참여하며 문학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진영은 평소 민음사 세계문학전집을 비롯한 고전들의 애독자로 알려졌다. 이번 인터뷰를 통해서는 ‘뮤지션’ ’20대 청년’ 그리고 ‘인간 진영’으로서의 고민을 겸손하게 풀어냈다. 고민의 답을 찾아가는 여정에는 GOT7의 팬과 멤버, 그리고 문학이 함께하고 있었다.

진영은 ‘인생의 책’으로 일본 작가 다자이 오사무의 ‘인간 실격’과 소설가 한강의 ‘소년이 온다’, 생텍쥐페리의 고전 ‘어린 왕자’를 꼽았다. 인터뷰 관계자는 “바쁜 스케줄 틈틈이 한 권의 책을 자신의 방식으로 이해하기 위해 천천히 그리고 꾸준히 읽어 나가는 진영의 독서에 대한 생각과 태도를 엿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진영의 인터뷰 전문과 단독 화보는 6월 초 발간될 ‘릿터’ 12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