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법변호사’ 최대훈-김병희-임기홍-서예화, 4人 4色 매력 폭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N '무법변호사'

사진=tvN ‘무법변호사’

‘무법변호사’ 최대훈, 김병희, 임기홍, 서예화가 ‘무법캐리(무법변호사+하드캐리) 4인방’으로 활약하고 있다.

‘무법변호사’(연출 김진민, 극본 윤현호)가 유쾌하고 통쾌한 신스틸러의 활약으로 안방극장을 장악하고 있다.

특히 최대훈, 김병희, 임기홍, 서예화는 캐릭터에 생명력을 불어넣는 깨알 연기와 매력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과시하며 자꾸만 보고 싶은 ‘무법캐리’ 4인방으로 불리는 것. 더욱이 이들은 연극계에서 쌓아 올린 탄탄한 연기력과 센스 넘치는 내공으로 캐릭터를 더욱 빛나게 만들고 있다.

최대훈은 극 중 안오주(최민수)의 수족 같은 인물 ‘석관동’ 역으로 열연 중이다. 봉상필에게 조직의 담당 회계사를 빼앗긴 것에 분개해 기성에 내려왔다가 이전 자신이 모시던 안오주의 간택을 받아 그의 시장 선거 캠프장으로 활약하게 됐다. 이에 차문숙(이혜영) 가는 곳에 남순자(염혜란) 있듯 안오주의 일거수일투족을 보좌하는 충성된 일꾼이 된 지 오래. 악역 캐릭터에도 불구하고 미워할 수 없는 허세로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김병희는 극 중 봉상필(이준기)을 보필하는 오른팔이자 무법로펌 실장 ‘태광수’ 역. 과거 대웅파 조직원 시절 봉상필에게 목숨을 구하게 된 뒤 그를 위해 간도 쓸개도 다 내줄 수 있을 만큼 형님 사랑의 진수를 제대로 실천하고 있다. 정직한 일자 앞머리처럼 한없이 진지하고 우직해 보이는 비주얼과 달리 가끔씩 툭 튀어나오는 허당스러운 면모와 형님 봉상필을 향한 애틋한 충성심으로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홀릭하고 있다.

임기홍은 극 중 무법로펌 3인자 ‘금강’ 역으로 활약 중이다. 과거 봉상필 어머니의 사무실에서 사채업을 하던 동네 양아치 무리의 넘버원이었지만 봉상필의 막강 포스를 맛본 뒤 절대 충성을 바치게 됐다. 특히 태실장을 향한 깊은 충심과 맛깔스러운 사투리, 유머러스한 대사로 웃음 포인트를 적재적소에 살린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시청자들의 배꼽을 저격하고 있다. 험상궂은 비주얼 속 소녀 감성으로 ‘무벤져스(무법로펌+어벤저스)’에서 귀요미를 담당하고 있다.

서예화는 극 중 금강(임기홍)의 동생이자 ‘기성의 갈쿠리(갈고리의 방언)’를 꿈꾸는 ‘금자’ 역. 지난 ‘무법변호사’ 6회 첫 등장과 동시에 또랑또랑한 목소리와 막혔던 귀도 뻥 뚫리게 하는 딕션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올킬했다. 특히 오빠 금강 앞에서는 현실 남매의 츤데레 매력을, 첫눈에 반한 봉상필 앞에서는 천상 여자의 수줍은 매력을 발산해 이미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금자캐리(금자+하드캐리)’로 불리고 있는 상황.

이처럼 명품 신스틸러들의 마성의 매력은 ‘무법변호사’를 이끌어가는 하나의 원동력이다. 이에 힘입어 ‘무법변호사’는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데 시청률 또한 매주 자체 최고를 경신하는 등 앞으로의 상승세를 더욱 기대하게 만들고 있다.

‘무법변호사’는 매주 토, 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