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레드벨벳, ‘2018 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 출연 확정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엑소, 레드벨벳/사진제공=MBC플러스

엑소, 레드벨벳/사진제공=MBC플러스

엑소와 레드벨벳이 올해 10월 부산에서 열리는 ‘2018 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Busan One Asia Festival, 이하 BOF)’에 함께한다.

MBC플러스는 10월 20일부터 열리는 ‘BOF’ 개막식 주관 방송사로 나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아티스트들의 무대를 풍성하게 꾸밀 예정이다. 이번 ‘BOF’에는 엑소와 레드벨벳이 출연을 결정했다.

2012년 데뷔한 엑소는 ‘으르렁’, ‘CALL ME BABY’, ‘Monster’, ‘Ko Ko Bop’, ‘Power’ 등을 연달아 히트시켰다. 2016 BOF 폐막식을 장식하기도 했다.

레드벨벳은 2014년 ‘행복’으로 데뷔해 ‘Ice Cream Cake’, ‘Dumb Dumb’, ‘Rookie’, ‘러시안 룰렛’, ‘빨간 맛’, ‘피카부’, ‘Bad Boy’ 등으로 각종 음악 차트 1위를 기록했다.

올해 3회째를 맞은 ‘BOF’는 부산이 가진 다양한 문화 콘텐츠와 한류 콘텐츠를 연계해 부산과 세계 젊은이들의 어울림을 지향하는 문화 행사다. 오는 10월 20~28일까지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 해운대, 부산시민공원 등에서 펼쳐진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