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남정음’ 최태준, 황정음에 두근거리는 마음 ‘애써 부정’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훈남정음' 최태준/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훈남정음’ 최태준/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SBS 수목드라마 ‘훈남정음’에서 최태준은 황정음에 대한 자신의 마음을 알아차리지 못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훈남정음’에서는 최준수(최태준 분)이 정음(황정음 분)에게 마음이 있지만, 이를 인식하지 못하는 남사친 역할을 생생하게 소화했다.

최준수는 정음이 훈남(남궁민 분)을 설득하기 위한 방법을 묻자 알아듣기 쉬운 단어로 설명했고, 아침 일찍 정신없이 출근하는 그녀가 핸드폰을 놓고 간 것을 알아차리고 챙겨줬다. 또한 두 사람은 약속 하지 않아도 서로 통하듯 추억의 장소인 문방구에서 만났다.

이 가운데 최준수의 ‘여사친 입덕 부정기(자신이 누군가에게 빠졌음을 인정하지 않는 기간)’가 포착됐다. 팽이 놀이를 하던 최준수는 정음이 트라우마 관련 얘기를 꺼내자 미안한 기색을 내비치며 팽이를 갖고 싶어 하던그녀에게 양보했다. 최준수는 정음을 향해 안쓰러운 듯 하면서도 애틋한 눈빛을 보냈다. 또한 이상형 질문에 정음을 떠올리곤 애써 부정하기도 했다.

‘훈남정음’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