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리스’ 지일주, “민규 사랑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일주 / 사진제공=킹콩by스타쉽

지일주 / 사진제공=킹콩by스타쉽

배우 지일주가 OCN 드라마 ‘미스트리스’ 마지막 촬영 소감으로 “민규를 사랑해줘서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밝혔다.

31일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은 공식 유튜브 채널(youtube.com/KINGKONGEntertainmentOfficial)과 네이버 TV(tv.naver.com/kingkong)를 통해 ‘미스트리스’에서 권민규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던 지일주의 마지막 촬영 메이킹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 지일주는 상처 가득 한 얼굴로 등장해 시선을 모은다. 이는 극중 민규가 한정원(최희서)과의 관계를 알게 된 황동석(박병은)에게 폭행을 당하는 장면을 촬영하기 위한 것. 이날 지일주는 캐릭터의 감정이 고조된 장면을 위해 끊임없는 모니터링을 하는 등 진지한 면모를 보였다.

그런가하면 지일주는 쉬는 시간에 메이킹 카메라를 향해 장난을 치거나 상대역인 최희서와 서로 사진을 찍어주는 등 현장을 화기애애하게 만들기도 했다. 늦은 시간까지 이어지는 촬영에 그는 “야식이 나오지 않을까?”라고 농담을 건네며 현장 스태프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오늘 마지막 촬영인데 어떠셨나요?’라는 질문에 “신의 분위기도 잘 산 것 같고 감정들도 좋았던 것 같고 아주 만족스러운 촬영이었습니다”라고 답하며 촬영에 흡족함을 드러냈다. 영상 말미에는 “좋은 스태프들과 재미있게, 즐겁게 촬영한 것 같고요. 민규, 그리고 권 선생님 사랑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남은 ‘미스트리스’도 파이팅!”이라고 덧붙였다.

‘미스트리스’에서 지일주는 시청자의 허를 찌르는 캐릭터의 면모를 다채로운 눈빛 연기를 통해 표현하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지일주는 현재 차기작을 검토중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