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꾸라’ DJ 양요섭 “볼빨간 사춘기, 음색만으로도 행복하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MBC FM4U '양요섭의 꿈꾸는 라디오'의 양요섭과 볼빨간 사춘기/사진제공=MBC FM4U

MBC FM4U ‘양요섭의 꿈꾸는 라디오’의 양요섭과 볼빨간 사춘기/사진제공=MBC

MBC FM4U ‘양요섭의 꿈꾸는 라디오’의 ‘꿈꾸는 초대석’ 코너에 볼빨간 사춘기가 출연해 라이브 실력과 입담을 뽐냈다.

지난 30일 방송에서 볼빨간 사춘기는 새 앨범에 수록된 ‘여행’ ‘야경’ ‘안녕 곰인형’ 등을 라이브로 들려줬다.

특히 ‘안녕, 곰인형’은 라디오에서는 처음으로 라이브로 선보였다. 노래를 들은 양요섭은 “음색 자체만으로도 너무 행복하다”며 감탄했다.

볼빨간 사춘기는 타이틀곡 ‘바람 사람’에 대해서는 “본 녹음을 하나도 안 한 곡”이라며 “데뷔 전에 녹음한 가이드 버전을 편곡만 새로 해서 그대로 앨범에 넣었다”며 비화를 전했다.

“색다른 매력이 있는 곡”이라는 볼빨간 사춘기의 설명에 DJ 양요섭도 공감하며 “비스트의 ‘비가 오는 날엔’의 용준형 랩 부분도 가이드 버전이다. 녹음 때 아무리 해도 가이드 때의 감성이 안 나와서 가이드 버전으로 앨범에 넣은 적이 있다”고 경험담을 말했다.

볼빨간 사춘기는 ‘자가복제 아니냐’는 일부의 이야기 때문에 고민이 많았다고도 털어놨다. “듣는 것, 만나는 사람들, 환경이 바뀌니까 자연스럽게 나오는 음악도 바뀌었다. 그리고 그 변화를 좋아해 주시는 것 같아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좋은 음악을 계속 만들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양요섭의 꿈꾸는 라디오’는 매일 오후 9시~11시 MBC FM4U(수도권 91.9MHz)를 통해 방송되며 PC 및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mini’를 통해서도 들을 수 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