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댓뮤직’ 300회 특집, 이한철·이승열·육중완 한 자리에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올댓뮤직' 300회 특집 녹화현장 / 사진제공=KBS

‘올댓뮤직’ 300회 특집 녹화현장 / 사진제공=KBS

KBS1 ‘올댓뮤직’이 300회를 맞이해 가수 이한철, 이승열 등 역대 MC를 초대한다.

‘올댓뮤직’은 실력 있는 인디 가수들을 소개하는 음악 프로그램으로 2010년 12월 춘천 지역방송을 시작으로 9년간 이어져 왔다. 2012년 9월부터 KBS1으로 편성돼 전국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다.

31일 방송하 ‘올댓뮤직’은 300회 특집으로 꾸며진다. 현 MC 육중완과 함께 1대 MC 이한철, 2대 MC 이승열이 한 자리에 모여 지금까지 ‘올댓뮤직’이 걸어온 시간을 되짚어 볼 예정이다. 또한 ‘올댓뮤직’에서만 볼 수 있었던 특별한 무대들을 모아보는 시간도 마련돼 있다.

‘올댓뮤직’의 황국찬 PD는 “시청률에 좌지우지 되지 않고 문화의 다양성을 제공하고자 하는 KBS의 철학을 바탕으로, ‘올댓뮤직’의 무대를 빛내준 MC 그리고 출연 아티스트들의 훌륭한 공연이 있었기에 300회까지 올 수 있었던 것 같다. 보내주시는 사랑에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시청자들과 지속적인 음악적 소통과 더불어 새로운 신인 뮤지션들을 발굴하는 데 기여할 수 있는 방안들을 적극 추진해 국내 대중음악의 다양성을 확대하고자 노력하겠다. 갈수록 더 새로워질 ‘올댓뮤직’의 방송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