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인터뷰] 김강우 “다작 욕심? 작품을 해야 연기가 늘거든요”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지난 19일 종영한 MBC '데릴남편 오작두'에서 오작두 역을 맡아 열연한 배우 김강우/사진제공=킹엔터테인먼트

지난 19일 종영한 MBC ‘데릴남편 오작두’에서 오작두 역을 맡아 열연한 배우 김강우./사진제공=킹엔터테인먼트

“‘데릴남편 오작두’의 오작두는 그동안 드라마에서 보여지지 않은 캐릭터에요. 보통의 멜로 드라마에는 많은 걸 갖춘 멋진 남자 주인공이 등장하지만, 오작두는 가진 것도 없고 여러 가지로 부족한 사람입니다. 하지만 가진 게 없어도 항상 당당하고 자신만의 신념을 가진 인물이에요. 다른 사람들에 대한 배려심도 넘치죠. 캐릭터의 희소성이 있다는 생각이 들어서 대본도 4회까지만 나왔을 때 출연을 단번에 결정했습니다.”

지난 19일 종영한 MBC 드라마 ‘데릴남편 오작두’에서 오작두 역을 맡아 열연한 배우 김강우는 이렇게 말했다. 극 중 오작두는 매사에 해맑고 낙천적인 순박한 시골남이다. ‘데릴남편 오작두’는 오작두를 비롯한 매력적인 캐릭터들과 막장 요소를 뺀 스토리로 ‘힐링 드라마’라는 평가를 받았다.

“저 역시도 오작두를 연기하면서 힐링이 많이 됐습니다. 항상 도시에서 촬영하다가 산에 사는 사람의 삶을 연기하니까 굉장히 달랐어요. 그런 과정을 즐기지 않으면 표현하는 데 한계가 있기 때문에 많이 내려놓고 연기하려고 노력했죠. 산속에 사는 사람의 얼굴이나 표정에서 여유가 묻어나지 않으면 거짓말이 되니까 그런 부분을 많이 신경 썼습니다”

김강우는 극 중 한승주 역을 맡은 유이와 달콤한 로맨스도 선보였다. 두 사람의 로맨스는 많은 시청자의 지지를 받았고, 안방극장에 설렘을 불러일으켰다.

“처음 현장에서 유이 씨를 봤을 때 유이가 아니라 한승주의 모습 그대로였어요. 연기를하면서 상대 배우에게 가장 고마울 때가 작품 속 인물로 다가왔을 땐데, 유이 씨가 한승주로 다가와줘서 너무 고마웠습니다. 촬영하면서 ‘여배우가 저렇게 거울을 안 봐도 되나?’ 싶을 정도로 다 내려놓고 임하는 게 느껴졌어요. ‘내가 파트너 복이 있구나’ 생각했습니다. 더할나위 없이 완벽한 파트너였죠.”

‘데릴남편 오작두’는 김강우에게 새로운 도전이었다. 지금까지 주로 미니시리즈에 출연했던 그에게 다소 긴 호흡의 주말드라마는 처음이었다. 그는 무소유의 삶을 사는 순수남 오작두로 변신하기 위해 촌스러운 옷차림부터 사투리까지 소화해냈다.

“평소 경상도 사투리는 많이 들어봤는데 전라도 사투리는 접해보지 못했어요. 귀에 익은 사투리가 아니라 ‘틀리면 어떡하지?’라는 불안함도 있었죠. 소속사 후배 연기자 중에 광주 출신이 있어서 그 친구한테 열심히 배웠습니다. 그리고 비주얼에도 고민이 많았어요. ‘산속에서 15년 동안 산 사람’의 모습을 위해 스태프들과 여러 가지 아이디어를 냈어요. 옷은 구제 시장에서 많이 샀습니다. 화제가 됐던 꽃무늬 점퍼는 몇 년 전에 사 놓고 못 입은 건데 이렇게 또 써먹게 됐습니다. 하하”

"앞으로 더 많은 작품을 하고 싶다"는 김강우/사진제공=킹엔터테인먼트

“앞으로 더 많은 작품을 하고 싶다”는 김강우./사진제공=킹엔터테인먼트

김강우는 누구보다 바쁘고 뜻깊은 상반기를 보냈다. 그가 출연한 영화 ‘사라진 밤’은 지난 3월 개봉해 누적 관객 수 130만을 돌파하며 손익분기점을 넘겼다. ‘데릴남편 오작두’까지 인기몰이에 성공하며 김강우는 인생 작품·인생 캐릭터를 만났다는 평을 들었다.

“인생작과 인생캐에 대한 평가는 정말 감사해요. 하지만 아직도 연기할 날이 많이 남았습니다. 하하. 연기를 계속하면서 ‘한 작품 할 때마다 결과에 일희일비하지 말자’고 마음먹었어요. 하나 끝날 때마다 결과에 집착하면 힘들어서 못 살겠더라고요. 그래서 5년 단위로 끊어서 보려고 합니다. 5년 뒤쯤 내가 어떤 행보를 걸어왔는지 돌아보고 싶어요. 나 자신을 돌아봤을 때 창피하지 않으려면 절대 대충하면 안 되고, 지금보다 더 열심히 해야겠죠.”

어느덧 데뷔 16년 차가 됐지만 김강우는 드라마와 영화를 가리지 않고 다작하는 배우로 유명하다. 이제는 쉬엄쉬엄 갈 법도 하지만 그는 “앞으로 더 많은 작품을 하고 싶다”며 다작 욕심을 감추지 않았다.

“저는 연기를 잘 하는 사람이 아니라서 작품을 해야 연기도 는다고 생각해요. 그리고 최근에는 연기를 오래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전에는 일이 즐겁고 소중한 걸 잘 몰랐는데, 해가 거듭될수록 즐거움과 소중함을 느끼고 있어요. 배우 생활을 하면서 행복을 많이 느낍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