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GO 지리GO’ 새벽 조업 나선 B.A.P, ‘문어잡이’ 성공할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오지GO 지리GO' B.A.P/사진제공=iHQ

‘오지GO 지리GO’ B.A.P/사진제공=iHQ

B.A.P가 K STAR ‘오지GO 지리GO’에서 노도 어부로 변신했다.

30일 방송되는 ‘오지GO 지리GO’에서는 경남 남해의 노도에서 문어잡이를 나선 B.A.P의 모습이 펼쳐진다.

새벽 5시 밤새 만든 그물을 들고 조업에 나선 B.A.P는 들뜬 마음에 노래까지 부르며 배를 타러 갔다. 그러나 풍랑주의보로 멀리 나가지 못하고 인근 바다에서 통발 잡이로 대신해야 했다.

만선의 꿈을 안고 조업에 나선 멤버 영재는 “오늘도 내 마음속의 지도가 한층 더 넓어지는구나!”라며 소감을 밝혔고 힘찬도 바다에서 맞이하는 일출에 감동을 표했다.

본격적인 문어잡이에 나선 B.A.P에게 선장님은 통발 잡이를 권유했다. 그러나 B.A.P는 계속해서 허탕을 쳐 실망하는 모습이 역력했다. 결국 선장님이 노련한 손놀림으로 조업에 나섰고 첫 문어잡이에 성공했다. 그 후 장어, 고랑치까지 획득했다.

한편 멤버 용국은 바다 낚시에 나섰다. 생전 처음 낚시에 도전한 용국은 낚싯대가 휘어질 정도로 강한 힘의 물고기를 만났고, 밀당을 하며 신경전을 펼쳤다.

B.A.P의 노도 완벽 적응기는 30일 오후 9시에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