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재발굴단’ 찾은 무술감독 정두홍, “어린 시절 약골이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재발굴단' 정두홍/사진제공=SBS

‘영재발굴단’ 정두홍/사진제공=SBS

무술감독 정두홍이 SBS ‘영재발굴단’을 찾아 의외의 어린 시절 사연을 공개했다.

1990년 영화 ‘장군의 아들’로 데뷔해 ‘군함도’ ‘밀정’ ‘비트’ 등 작품마다 흥행을 기록해온 정두홍 감독. 어느덧 29년 차 베테랑 무술감독이자 대한민국 액션 교본으로 통하고 있다.

30일 ‘영재발굴단’에서는 정두홍이 어린 시절 스승에 대해 얘기한다. 7남매 중 막내아들이었던 그는 허약한 몸 때문에 태권도를 배우고 싶어 어머님을 졸랐다. 하지만 집안 형편이 어려웠다. 그러자 태권도장 관장님은 “돈 걱정 말고 열심히 운동만 해라”고 했다. 정두홍은 “그런 스승님이 계셨기에 지금의 무술감독 정두홍이 있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최초로 스턴트 사관학교 ‘액션스쿨’을 세운 정두홍 감독은 스승을 본받아 무료로 액션스쿨을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액션스타를 키워내고 싶다는 꿈을 전하는 무술감독 정두홍의 이야기는 오는 30일 오후 8시 55분 ‘영재발굴단’에서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