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함무라비’ 차수연, 女 직장인 고충 드러내…안방극장 울렸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 JTBC '미스 함무라비' 방송 캡처

사진= JTBC ‘미스 함무라비’ 방송 캡처

배우 차수연이 JTBC ‘미스 함무라비'(극본 문유석, 연출 곽정환)에서 등장과 함께 시청자를 울렸다.

가장 합리적이고 명확해야 하는 곳에서도 여성 직장인의 고충은 있었다. 현실적이면서도 치열한 이들의 고충을 알기에 시청자는 몰입할 수밖에 없었다. 이를 깊이 있게 그린 배우 차수연의 연기가 빛났다. 지난 29일 방송된 ‘미스 함무라비’에서다.

차수연은 ‘미스 함무라비’에서 판사이기 이전에 여성 직장인으로서 공감을 주는 인물 홍은지 역을 맡았다. 홍은지는 지난 29일 방송된 4회에 처음으로 등장했다. 다양한 작품을 통해 연기 내공을 보여준 배우 차수연인만큼 첫 등장부터 탁월한 연기를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는 여성 직장인으로서 치열하게 살아오던 홍은지에게 유산이라는 큰 아픔이 찾아왔다. 혼자 감당하기 힘든 업무량과 매일 반복되는 야근은 임신 중이었던 그녀에게 치명적이었다. 이 모든 것은 부장 판사 성공충(차순배)의 욕심 때문이었다. 자신의 실적을 위해 배석 판사들에게 무리하게 업무를 강요한 것.

과도한 업무량에 밤낮없이 일했지만 홍은지에게 돌아오는 것은 성공충 판사의 호통뿐이었다. 지칠 대로 지친 그녀는 결국 옥상으로 향했다. 여자라서 이 모든 것을 감내해야 하는 비합리적 상황 속에서 위험한 생각에 휩싸였다. 그 순간 박차오름(고아라)이 나타났고, 홍은지는 정신을 차릴 수 있었다. 하지만 절망이 찾아왔다. 결국 홍은지가 유산하고 만 것.

아이를 잃은 홍은지의 처절한 감정이 고스란히 드러났다. 배우 차수연은 홍은지의 폭발하는 감정을 완벽하게 담아내며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였다. 아이를 잃은 슬픔, 부장판사를 향한 분노 등 복합적인 감정이 담겨 있는 그녀의 오열은 안방극장을 흔들었다. 섬세하고 깊이 있는 열연으로 공감을 이끌었다.

‘미스 함무라비’는 매주 월·화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