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해요’ 에릭남 “이렇게 쉬워요? 근데 그렇게 비싸요?”…솔직 매력 ‘뿜뿜’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올리브 '다 해먹는 요리학교'/사진제공=올리브

올리브 ‘다 해먹는 요리학교’/사진제공=올리브

에릭남이 올리브 ‘다 해먹는 요리학교: 오늘 뭐먹지?(이하 ‘다해요’)에 출연해 반전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30일 오후 9시 방송되는 ‘다해요’ 9회에서는 이원일 셰프가 30분 안에 완성할 수 있는 태국식 볶음요리 ‘돼지고기 바질볶음밥’과 ‘공심채 볶음’ 레시피를 공개한다. 또한 에릭남이 일일 학생으로 찾아와 그동안 선보인 젠틀한 ‘뇌섹남’ 이미지와 함께 반전 허당매력을 뽐낸다.

이날 이원일 셰프는 좋은 쌀 고르는 법부터 밥과 물의 황금 비율까지 가장 기본적이지만 중요한 밥 짓는 법을 전수했다. 또 한국 된장으로 태국맛 내는 법, 집에서 쉽지 않은 ‘불맛’ 입히는 법 등 요리책에도 안 나오는 팁들을 대거 공유했다. 이원일은 셰프계의 대식가답게 요리 평가를 위한 시식도 ‘폭풍 먹방’으로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침샘을 자극할 예정이다.

에릭남은 뛰어난 요리 솜씨와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유창한 스페인어 실력을 선보이며 여전한 ‘뇌섹남’ 면모를 뽐내지만 시도때도 없이 터지는 ‘흥 폭발’과 요리 도중 허당기 가득한 모습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생각보다 간단한 태국식 양념장 레시피를 배운 후 “이렇게 쉬워요? 근데 그렇게 비싸요?”라며 솔직한 토크로 웃음을 안겼다.

이날 수업은 그 어느 때보다 ‘빨리빨리’가 난무하며 요리 사관학교를 방불케했다. 센 불에 빨리 볶아내는 것이 중요한 볶음요리인 만큼 박나래, 양세형, 샘오취리와 에릭남은 완성된 음식을 그릇에 담을 때까지 불 앞에서 촌각을 다퉜다. 미워할 수 없는 얄미움과 요리 실력으로  ‘남 놀리기 전문’이 된 양세형은 이날만큼은 유독 순서를 헷갈려하며 암기에 취약한 모습을 보여 놀림감이 됐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