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투표하고웃자’ 박경림 “내가 교육감이라면? 아이들이 걱정 없이 꿈꾸게 해주고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방송인 박경림. / 사진제공=김영준스튜디오

방송인 박경림. / 사진제공=김영준스튜디오

방송인 박경림이 6.13 전국동시지방선거 투표를 독려했다. 그는 최근 ‘613 투표하고웃자’ 캠페인에 참여해 ‘내가 시장에 당선된다면’ ‘웃기지마세요’ ‘내가 바라는 사회’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박경림은 투표로 구현하고 싶은 ‘좋은 사회’에 대해 “모두가 신바람 나게 일하고 공부할 수 있는 사회”라고 답했다. 이어 “우리가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잘 아는 분이 뽑혀야 한다고 생각한다. 가수는 노래 잘하는 사람, 배우는 연기 잘하는 사람, 예능인은 사람들을 행복하고 즐겁게 해주는 사람인 것처럼 선거에서는 우리 마음을 잘 헤아려서 대신 일을 잘 해 줄 사람이 돼야 하지 않을까?”라고 강조했다.

또 한 아이의 엄마인 그는 “우리 아이들이 원 없이 뛰어놀고 걱정 없이 꿈꾸게 해주고 싶다. 아이들이 시간에 쫓기지 않는 사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소망을 드러냈다.

캠페인 ‘613 투표하고웃자’는 6.13 전국동시지방선거 투표 독려를 위해 마련된 프로젝트이다. 한국 대표 예능인들이 동참했다. 박경림 외에도 강호동·김구라·김국진·김준현·김태호 PD·남희석·박나래·박수홍·박휘순·신동엽·양세형·유세윤·유재석·이수근·이휘재·임하룡·장도연·정준하 등이 나섰다. 이들이 참여한 캠페인의 사진과 영상은 오는 6월 1일부터 TV 방송을 비롯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 SNS 등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